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서귀포 천지연 일대 문화재와 함께 8가지 야경 즐긴다
제주마을문화진흥원, '2021 서귀포문화재야행' 사업
7월, 10월 두 차례 걸쳐 체험·판매·공연·전시 등 진행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4.15. 15:46: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20년 서귀포문화재야행. 사진=제주마을문화진흥원 제공

사단법인 제주마을문화진흥원(이사장 안정업)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으로 '2021년 서귀포문화재야행'을 진행한다.

이번 서귀포문화재야행은 7월 30일~31일, 10월 8일~9일 두 차례에 걸쳐 천지연폭포와 서귀포항 일원에서 펼쳐진다. '신들의 정원, 서귀포!'라는 부제 아래 야경, 야시, 야식, 야로, 야화, 야설, 야사, 야숙 등 '팔야(八夜)'를 구성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야경'은 서귀포층패류화석 산지와 세계 최대의 연산호 군락지인 문섬의 바닷속 문화재를 잠수함을 타고 만끽하는 프로그램이다. '야시'는 과거 임금에게 올렸던 진상품, 오늘날 제주특산물과 공예품을 판매하고 체험하는 프리마켓으로 거상 김만덕의 삶을 기리는 의미로 마련된다. '야식'은 '야시'에 나오는 제주특산물을 주 재료로 한 요리경연대회로 관광객들이 직접 시식하고 평가한다. '야로'는 왕복 약 1.2km의 연외천을 따라 걷는 달빛 밤길을 일컫는다. 탐라순력도를 병풍 형식으로 구성한 야외 전시인 '야화', 제주해녀문화를 소재로 빚을 공연 작품인 '야사', 해녀들이 사는 집에서 숙박하며 그들의 삶을 체험해보는 '야숙'도 잇따른다.

안정업 이사장은 "천지연 폭포 일대 문화재의 희귀성과 서귀포 야경의 아름다움에 프로그램의 독창성을 더해 지역특화 관광상품으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만들고자 한다"며 "여행사와의 협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화 주요기사
제24회 제주청소년연극제 참가 학교 모집 제주4·3평화재단 제10회 제주4·3평화문학상 공…
부유하는 제주 섬, 경계에 서 있는 예술가들 제주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보는 문학의 시…
빛의 형체로 살아난 제주의 '어떤 마지막' 제주 오자경 금속공예전… 작은 것들의 아름다…
서귀포 남극노인성 가치 알릴 6기 별해설사 양… 도자기 위 제주 일상 기록… 분청사기의 재해…
제주 섬 설문대할망 치유의 춤이 되고 노래가 … "파괴적으로 변해 가는 제주 문화 기록하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