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14일 해외입국자 코로나19 추가 확진
13~14일 수도권 방문자·해외입국자 등 3명.. 누적 666명
14일부터 코로나19 유증상자 진단검사 '의무화' 행정명령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4.14. 17:06: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종합]제주지역에서 신규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했다.

14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주지역에선 지난 13일 2명(제주 664~665번)에 이어 14일 1명(666번)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666명으로 집계됐다.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664번은 수도권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이다.

664번은 지난 7일부터 수도권 방문 후 11일 입도했으며, 지난 12일부터 발열 증상이 있어 이튿날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665번은 코로나19 관련 고위험 국가로 분류된 영국에 약 10일 체류한 이력이 있으며, 독일을 경유해 지난 31일 한국으로 온 외국인으로 조사됐다. 이후 지난 1일부터 제주로 와 격리를 진행했다. 당초 입국 후 진행한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격리 해제 전 검사 결과 확진됐다.

666번은 해외 입국자로, 지난 2월부터 해외에 머무르다 지난 13일 제주에 입도한 후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울러 병·의원 등 의료기관이나 약국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방문하면 48시간 이내 진단검사를 받도록 강력 권고하는 행정명령이 14일부터 시행된다.

앞으로 병·의원·약국 등은 발열, 기침, 가래, 인후통, 미각·후각 소실,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자를 접할 경우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도록 안내해야 한다.

진단검사를 권유받은 도민과 입도객들은 48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 된다.

도는 행정명령을 불이행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계획이며, 치료비·생계비 지원 배제, 구상권 청구 등을 적용할 방침이다. 다만 벌금 부과에 대해서는 2주간 계도 기간을 거친 후 시행할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전국 닭·오리 병아리 반입 허용 [월드뉴스] 돈 너무 풀었나… 미국 물가 ‘껑충…
제주의료원 간호사들 대법원 판결 1년 지났지… '긴급돌봄 서비스' 제주 사회서비스원 11월 출…
제주 그라스 마을 조성 결국 없던 일로 제주 삼다수 전국 유통망 직영 불가능 예상
[종합] 제주 누적 확진자 800명..방역 최대 위기 한림읍 대림리서 옥수수 잎 갉아먹는 해충 발…
개인형 이동장치 '불법 적치물'로 간주한다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임기 마지막까지 힘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