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신비의 섬' 이어도 224만년 전 제주도보다 먼저 생겼다
해양조사원-전남대 공동 연구…"이어도는 과거 화산 폭발물 굳어진 화산체"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4.14. 09:34: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절대연대측정을 위한 이어도 화산체 암석 채취

절대연대측정을 위한 이어도 화산체 암석 채취

신비의 섬 이어도가 224만 년 전에 화산 분출로 생성된 사실을 밝혀냈다.

이어도는 우리나라 최남단 마라도에서 남서쪽으로 149km 떨어져 있으며, 이어도 해양과학기지가 위치해 있다

국립해양조사원 연구진은 지난해 전남대학교 장태수 교수팀과 함께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활용 연구과제 중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주변해역 해저지질 특성연구(2020)' 과제를 추진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조사선(바다로 2호)을 이용해 이어도 정상부(해수면 아래 4.6m)에서 암석을 채취·분석하고 주변 해저를 탐사하였다. 연구진은 방사성 동위원소(Ar-Ar)의 반감기를 이용하여 이어도 정상부에서 채취한 암석(응회암) 속 초생암편의 절대연령을 측정하였으며, 그 결과 이어도의 나이가 약 224만 년인 것을 확인하였다.

이는 이어도가 제주도 화산(180만 년~3천 년 전)보다 더 오래 전에 형성되었고, 독도(260~230만 년 전)보다는 나중에 생성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이어도에서 제주도까지 이어지는 한반도 남부해역의 화산활동에 대한 중요한 지질학적 단서라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수중 촬영으로 확인한 이어도 정상부의 층리(層理) 구조를 통해 과거에 이어도가 해수면이 낮았던 당시 수중 화산 폭발로 분출물이 쌓여 굳어진 화산체임을 보여주는 단서를 입수하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남단 해양과학기지가 위치한 이어도에 대해 과학적‧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탄생기원을 밝혀내고 널리 알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향후 이어도 기원과 발달 과정에 관해 국제 저명 학술지 발표도 추진할 계획이다.

홍래형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앞으로도 이어도 주변해역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추진하여 관할해역의 해양영토 주권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과학적 단서들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집단 확진 한풀 꺾이나… 주말 방역 '고삐 기술중심형 고부가가치 산업구조 전환 필요
마스크 미착용·5인 이상 모임… 방역의식 '희… 관광객 일가족 무더기 확진… 주말 방역 '고삐'
산림청 소관 위탁 국유림 실태조사 실시 제주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하루 10건꼴
[종합] '14일 14명' 제주 이틀 연속 두자릿수 [종합2보] 제주 이틀새 16명 "주말 외출 자제를"
국민의힘 제주도당 교육지원특별위 구성 정의당 제주도당 "교육격차 해소 대책 마련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