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제주학 선구자 '에밀 타케의 정원' 어떻게 만들까
서귀포문화사업회, 19일 서귀포시산림조합서 전문가포럼
20일 표선면해안가 황근·갯패랭이 등 1500본 식재행사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1. 03.14. 13:55: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미영 작가의 에밀 타케 신부 묵상 작품 중 일부.

'제주학의 선구자'로서 제주의 가치를 세계 속에 빛낸 에밀 타케 신부의 삶과 업적을 재조명하는 전문가 포럼이 열린다. 특히 이번 행사는 기념비적인 '에밀 타케의 정원' 조성을 위한 공론의 장으로서 타케 신부의 연구정신을 기리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서귀포문화사업회가 19일 서귀포시산림조합에서 제10회 서귀포봄맞이축제의 일환으로 '(가칭)에밀 타케의 정원, 어떻게 만들까'의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서귀포봄맞이축제위원회는 서귀포시 일원에서 19~20일 축제를 이어간다.

포럼에서는 에밀타케식물연구소 이사장 정홍규 신부(대구대교구 원로사제)의 '제주식물의 연구자 타케 신부의 업적'과 이석창 서귀포문화사업회장의 '에밀 타케의 정원 조성의 의의와 업적'의 주제발표가 이뤄진다. 또 오형욱 서귀포시산림조합장, 강시영 제주환경문화원장, 강희철 서귀포시 청정환경국장, 윤봉택 한국예총서귀포지회장의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에밀 타케 신부는 서귀포에 거주(1902~1915)하면서 1만점 이상의 식물을 채집하고 특히 제주도가 왕벚나무 자생지임을 세계 최초로 보고한 제주학의 선구자로 잘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서귀포문화사업회는 20일 서귀포시 표선면 해안가 일대에서 자생지 식물복원사업을 펼친다. 황근자생지로 잘 알려진 표선면 해안가에 황근 100주를 비롯해 암대극 100주, 털머위 200본, 맥문동 100본, 갯패랭이 1000본 등을 심을 예정이다.

앞서 사업회는 이중섭거주지 조경(1998년), 소남머리 소공원 조성(2002년), 서귀포항 천일사초 식재(2002년), 걸매생태공원 왕벚나무 식재(2005년), 이중섭공원·정방동 일원 홍벚나무 시범식재(2015년) 등의 식생복원사업을 전개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서귀포시 "투명 페트병 수거 자원봉사 연계" 서귀포시 중증장애인 상해보험 가입 지원
서귀포시, 위기 1994가구 한시생계비 지원 서귀포시, 통합신청자 170가구 권리구제
'대정읍 디지털 노마드 스페이스 조성' 국비 받… 서귀포시 공식 SNS로 전통시장 온라인 홍보 강…
사려니숲 '유아숲놀이터' 성황리 운영 서귀포시, 축산차량 GPS단말기 교체 무상 지원
서귀포시 4억3800만원 투입 해녀장비 지원 '서귀포in정' 오픈 100일만에 매출액 4억 초과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