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여의도硏 총선 직후 '부정선거 없다' 결론내고도 대외비
관계자 "지도부 사실상 와해…역풍 우려해 공식화 만만치 않았을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2.24. 10:4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민의힘 전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이 지난해 4·15 총선 직후 당 안팎에서 제기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취지의 자체 연구 결과를 도출하고도 발표하지 않은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공개한 '2020년 정당별 정책연구소 연간활동실적'에따르면, 여연은 지난해 4월 10∼21일 '사전투표 (통계) 조작 의혹 검토'라는 주제의연구 과제를 수행했다.

 여연은 당시 연구 결과로 "사전투표 조작설은 논리적으로 불충분할 뿐 아니라, 실제 실행 가능성이 극히 낮음을 논리적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여연은 "총선 사전투표 조작설 논란에 대한 비생산적 논의를 감소시키는 데 기여했다"고 연구 성과를 자평했다.

 여연은 같은 달 20∼25일에도 '사전투표 부정 의혹, 통계 조작 외 의문점들'을 주제로 비슷한 연구 과제를 수행했는데, "결정적인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는 결론을재확인했다. 

 이 같은 내용은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지도부와 관련 상임위원들에게도 '현안보고'의 형태로 즉시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통합당과 여연은 이를 '대외비'로 유지했다. 137건에 달하는 선거 무효소송이 제기됐으나, 당 차원의 책임 있는 진화 노력을 기울이진 않은 셈이다.

 당시 여연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총선 참패로 지도부가 사실상 와해해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지자들 사이에서 부정선거 논란이 워낙 뜨거운 감자였다"며 "지도부가 유지됐더라도 역풍을 우려해 연구 결과를 공식화하기는 만만치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선 직후 내부적으로 일단락된 문제인데도 의혹의 후유증은 1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대법원이 선거 무효소송 심리들을 아직도 진행하고 있어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최근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해 '탄핵감'이라고 주장하면서 "4·15 총선 무효 소송을 지연해 고발당했다"는 점을 이유의 하나로 제시하기도 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혼방섬유 발견' 코로나19 주사기 70만개 수거중 "제3지대 없다"는 김종인의 의도는 뭘까?
의료기관-약국 종사자 26일부터 AZ백신 접종 TK 아성 무너트린 '지역주의 전사' 김부겸은 누…
국민의힘 정진석 당대표 경선 불출마 선언 이개호, 현역 국회의원 첫 코로나19 확진
당정청 동시 동시 개편 인적쇄신 시험대 되나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협치이슈' 대립각
"3월 학력평가 문과 수학점수 낮아 불리" 여야 국회 법사위원장 놓고 또 원구성 협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