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법원 "공무원 수사의뢰시 바로 직위해제 가능"
뇌물 혐의 기소된 前재난안전연구원장 행정소송 2심 패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6. 10:37: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부가 소속 공무원을 상대로 수사 의뢰를 하면곧바로 수사가 시작된 것으로 간주해 해당 공무원을 직위 해제할 수 있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행정10부(이원형 한소영 성언주 부장판사)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전 원장 A씨가 행정안전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직위해제 처분 취소 소송에서 1심을 깨고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국무조정실로부터 A씨가 뇌물을 수수한 비위 혐의가 있다는 통보를 받고 2018년 9월 3일 울산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고 이튿날 A씨를 원장 직위에서 해제했다.

 이에 A씨는 직위해제 처분 당시 자신이 국가공무원법상 직위해제 요건인 '감사원이나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에서 조사나 수사 중인 자'가 아니었다며 행정소송을냈다.

 경찰이 행안부에 보낸 통지서에 기재한 수사 개시 시점은 2018년 9월 6일로 직위해제 조치 시점(9월 4일)보다 이틀 늦다.

 1심 재판부는 수사 의뢰만으로 수사가 개시된 것이 아니라며 A씨의 손을 들어줬다. 수사 개시 통보서에 기재된 수사 개시 일자에야 비로소 수사가 시작됐다고 본 것이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행안부의 수사 의뢰는 소속 기관의 공무원이자 연구원원장인 원고(A씨)가 직무와 관련해 저지른 범죄행위를 고발한다는 내용"이라며 "실질적으로 형사소송법상 고발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형식적으로는 이틀 뒤에야 수사 개시가 통보됐지만, 행안부가 수사를 의뢰한 시점에 이미 수사가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어 A씨는 직위해제 대상이라는 것이 재판부 판단이다.

 재판부는 "행정안전부의 수사 의뢰는 수사 대상자인 원고의 인적 사항과 혐의사실을 구체적으로 특정한 데다가 증거자료가 수사의뢰서와 함께 제출됐다"고 부연했다. A씨는 2019년 12월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거리두기 개편안' 사적모임 금지 3~9인 세분화 식의약처 화이자백신 만16세이상 접종허가
의식불명·임종앞둔 요양병원 환자 '접촉면회' … 민주당 "배은망덕·탐욕끝판" 사퇴 윤석열 맹폭
문대통령, 신현수 사표수리…후임 非검찰 김진… 민주당 "최악의 정치검찰" 윤석열 맹비난
문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 청와대 "문대통령 기꺼이 AZ 접종".. 이달말 예…
윤석열 "내 역할은 여기까지" 전격 사의 윤석열 오늘 오후 사퇴설 입장 발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