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치유의숲 산림휴양·치유 명소 거듭난다
서귀포시, 산림복지서비스 프로그램 다양화
작년 7만8500여명 찾는 등 매년 방문객 증가
현영종 기자 yjhyeon@ihalla.com
입력 : 2021. 01.20. 11:05: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 치유의숲에 개설돼 있는 가멍오멍숲길.

서귀포 치유의숲에 개설돼 있는 가멍오멍숲길.

서귀포 치유의 숲이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거듭난다.

 서귀포시는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쳐있는 도민·관광객들이 자연 속에서 다양한 산림휴식·치유의 기회를 향유할 수 있도록 산림복지서비스 프로그램을 확대·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무엇보다 도민·관광객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을 극복하고, 심신을 힐링 할 수 있도록 숲 치유 지원 방식을 다양화한다. 이를 위해 비대면 프로그램인 '슬기로운 숲생활' '스스로 즐기는 숲체험'과 지역주민을 위한 '위로의 숲' 등을 운영한다. 온라인 콘텐츠 제작·보급을 통해 산림교육도 활성화 시켜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무장애나눔숲길을 활용한 장애인·노약자의 숲체험 기회도 확대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서귀포시 산록남로에 자리잡은 치유의숲은 지난 2016년 개설됐다. 174㏊(약 52만평)의 면적에 방문자센터, 7개의 힐링하우스, 건강측정실·치유실을 갖춘 치유센터와 12개의 숲길이 들어서 있다.

 서귀포 치유의숲은 2018~2021년 연속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제주의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되는 등 산림 웰니스 관광의 표준모델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 2020년에는 한국 예비 열린관광지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치유의숲을 찾는 이들도 매년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지난해 치유의숲을 찾은 도민·관광객은 모두 7만8500여명에 이른다. 한 해 전인 2019년 보다 9.5%나 증가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제주의 청정한 산림환경에서 생애주기별·대상별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 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스트레스 및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을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서귀포시 '다함께돌봄센터' 상반기 첫 운영 운영 10년 '서귀포 작가의 산책길' 예술의 길로
서귀포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보상 '순항 서귀포시 아랑조을거리 공영주차장 복층화 추…
서귀포시 계약기간 만료 푸드트럭 10대 공개 모… 서귀포 법환도시계획도로 개설사업 시동
서귀포 바다환경지킴이 73명 선발 투입 서귀포시, 기타과수 생산기반시설 지원한다
서귀포시 에너지바우처 '환급만 30%' 이용 저조 서귀포 찾아가는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