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내년에도 도심속 나무심기 박차 가한다
100만 그루 목표… 녹색쌈지숲·바람숲길 조성 계획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2.29. 15:44: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가 2023년까지 5년간 추진 중인 '숲속의 제주만들기 500만그루 나무심기'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도는 올해 92억원을 투입해 연간 100만그루씩 나무심기를 비롯해 도시숲·명상숲 조성, 도심지 가로수 정비 및 공익조림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 나무은행 운영, 나무 나눠주기 캠페인, 도민 참여 나무심기 운동, 민간부문 나무심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도는 이어 내년에는 제주시와 서귀포시 녹색쌈지숲 15㏊와 학교숲 4개교를 조성하고 산림청의 지원을 받아 2022년까지 바람길숲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도시 열섬화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숲속의 제주 만들기 참여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반려식물 갖기 운동 및 실내식물 나눠주기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 조림 및 경제수 조림, 내 나무 갖기 운동과 나무은행 운영을 적극 추진한다. 또 나무를 이용한 목재산업 활성화에 주력해 미세먼지로부터 도민을 지켜낼 수 있는 그린 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도내 정치권 일제히 …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여야·지역 없이 "이젠 …
"아트플랫폼 절차 무시에 검토위 법적 근거 없… '또 수돗물 유충' 이번에도 서귀포 강정정수장
제주개발공사 '원도심 신사옥' 계획 물거품되… "제주4·3 73년만에 완전한 해결 길 열렸다"
농기센터, 초보 농사꾼 대상 교육과정 운영 서귀포 수돗물 유충 의심 신고 긴급 조사
제주형 4차 재난지원금 3만9000명 받아 제주형 거리두기 2주 연장··· 일부 업종 완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