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90·92번 확진자 예배·소모임 참석 확인
제주도 성안교회 목회자 등 2명 역학조사 결과 발표
접촉자만 70여명...교회건물 폐쇄-예배 온라인 전환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2.09. 16:29: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는 지난 8일과 9일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90번과 92번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던 중 교회 관련 일정들을 확인하고 9일 오후 3시 현재까지 현장조사 내용들을 발표했다.

제주 90번 확진자 A씨와 92번 확진자 B씨가 제주시 소재 제주성안교회에서 예배와 소모임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8일과 9일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와 B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던 중 교회 관련 일정들을 확인하고 9일 현장조사 내용을 발표했다.

 A씨는 성안교회의 교인이자 한국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의 협력업체 직원으로 파악됐다.

 A씨의 가족인 B씨는 제주성안교회의 목회자로 활동하며 봉사활동으로 아라동 모복지관 차량 운전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6일 오전 9시부터 10시 30분까지 주일 예배에는 B씨만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지난 5일과 6일 3차례에 걸쳐서 해당 교회 지하에서 진행되는 회의에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도 방역당국은 "이날 성안교회의 주일 예배에는 전체교인(2000명)의 약 19%에 해당하는 약 380여명의 교인이 참석했으며, 현장 CCTV 확인한 결과 B씨가 예배를 보고 설교하는 동안 다른 참석자와의 거리상 위치와 교류가 일체 없었던 사항을 볼 때 예배와 관련한 감염은 거의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장 조사를 통해 해당교회는 출입구를 단일화하고 출입자 전원에 대해서 전자식 발열체크와 전자 QR코드를 도입하고 있었으며 확진자를 비롯한 전 교인과 목회자의 마스크 착용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9일 오전 10시 진행 예정이던 수요예배를 중지하고 새벽예배와 수요예배, 주일예배 참석자 전원에 대한 신원 파악도 완료된 상태다.

 현재 교회건물은 폐쇄된 상태이며, 교인들에게 모든 예배는 온라인으로 전환되며 식사와 소그룹 모임도 금지되고 있다는 안내가 이뤄졌다.

 도는 현재까지 이들의 방문지로 확인된 한국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와 성안교회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현장CCTV와 출입자 명부를 확보해 오후 3시 기준 접촉자로 파악된 약 70여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중이다.

 또한 B씨가 목회자로 활동했던 만큼 해당 교회의 목회자와 접촉 교인에 대한 신속한 검사 진행을 위해 워크스루 설치도 검토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오늘도 감염경로 모르는 신규 확진 2명 발… 제주 'n차감염 확산' 이달 하루 평균 4명꼴 확…
제주시 10개 지역주택조합 자금실태 들여다본… 용담해안·탐라문화광장 야간경관조명 정비
제주 'n차감염 확산' 6일 연속 신규 확진자 발생 제주 농가에 씨감자 12t 공급 완료
제주 친환경 생활 신철 협력회의 개최 코로나 확진자 잇따른 방문에 체육시설 특별 …
제주 감귤 수확하며 늙은 나무 교체 귀농 창업 기본 교육 수강생 20명 추가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