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중앙임상위 "당분간 늘 것"·정부 "면밀한 검토 필요, 답변 이르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7. 09:05: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3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등급인 '심각' 단계로 올리고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환자 수는 여전히 급증하고 있다.

 첫 환자 발생 37일 만인 26일 확진자 수가 1천 명을 넘어섰다. 특히 이날 하루 동안 환자 수가 300명 가까이 추가되고 서울과 대전 등 전국 각지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며, 일각에선 코로나19의 기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거라는 우려가 나온다. 코로나19의 전파속도가 빠르고 전파력이 강하다고 알려진 만큼 확산이 지속할 거라는 부정적인 전망도 있다.

 코로나19 환자 주치의 모임인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의 오명돈 위원장은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한 사례를 보면 (발병) 두 달쯤 뒤에 (확진자 수가) 정점에 갔다고 볼 수 있겠다"면서 "(국내에서도) 당분간은 환자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첫 확진자 발생일인 1월 20일에서 2개월뒤인 3월 20일 정도까지는 환자가 늘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투자은행 JP모건도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음 달 20일 정점을 찍고 감염자가 1만명에 이를 거라는 자체 분석 결과를 내놨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정부의 평가는 신중하다. 코로나19가 지난해 말 발생한 새로운 감염병이라 전파 양상이나 진행 속도를 더 연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대본도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국내 발생 상황을 분석하고 있지만, 공식적인 답변을 내기엔 이른 감이 있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전문가들 사이에선 날씨가 풀리면 바이러스 확산이 주춤할 거라는 기대가 나오기도 했다. 2002~2003년 중국에서 유행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경우 기온이 오른 뒤 수 개월간의 유행이 그쳤다. 코로나19와 사스는 모두 코로나바이러스에 속하고, 두 바이러스가 유전적으로 80% 정도 유사한 만큼 유행 패턴도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과학기술단체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지난 12일 국회와 정부 기관 등에 배포한'한림원의 목소리' 안내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처럼 취약 구조를 가진 바이러스는 날씨가 더워지면 원래 모습을 유지하기 불리해진다"면서 "손 씻는 빈도나 실내활동 등 사람의 행동 양식까지 고려하면 감염병 확산이 잠잠해지는데 온화한 날씨가전반적인 도움이 된다는 게 학자들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싱가포르와 태국 등 기온이 30℃를 오르내리는 국가에서도 현재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어 유행과 기온의 관계를 예단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김 총괄조정관 역시 24일 브리핑에서 "호흡기 질환의 특성상 기온이 많이 오르면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줄어든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은 있지만, 이를 염두에 두고 방역 전략을 짜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5년 무사고 경력만 있으면 개인택시 양수 가능 가수 휘성 이번엔 수면마취제 투약 경찰 출동
이탈리아 교민 309명 태운 전세기 인천 도착 황희석 "채널A-검찰의 유착 모종의 기획"
열린민주 주진형 "70% 재난지원금 반발만 부른… 대검 "해외입국자 격리조치 위반 시 구속수사 …
모든 유권자 총선투표소에서 발열검사 '김광석 부인 명예훼손' 이상호 "고의 없다" 혐…
국내 코로나19 101명 증가..신규 절반 수도권 확… 현충원 방명목에 '민' 썼다 지운 김종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