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도시 소비자들 감귤 구매 기준 90%가 '맛'
당도 높은 감귤 구매 85.4%, 크기는 중간크기(M) 61.4% 선호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20. 01.13. 10:07: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도시 소비자 감귤 구매 설문조사

최근 경기침체와 소비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지감귤의 가격 안정화를 위해서는 ‘양’이 아닌 ‘맛’으로 승부하는 전환적 인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은 지난 12월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임원 및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대한민국과일산업대전에 참여한 도시 소비자 103명을 대상으로 감귤 구매 기준을 설문조사한 결과 90.2%가 맛을 선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소비자가 선호하는 소비형태를 조사 분석해 감귤 출하 방법 개선으로 소비 촉진 등 유통개선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됐다.

감귤 구매 방법으로는 박스 43.7%, 마트 낱개 26.2%, 택배 21.4%, 마트 배달 8.7% 순으로 나타났다.

마트에서 박스 구매 시 선호하는 포장 규격으로는 3㎏ 42.3%, 5㎏ 39.2%, 10㎏ 16.5%, 15㎏ 2.1%로 3~5㎏이 81.5%를 차지했다.

또 택배 구매 시 선호하는 포장 규격은 5㎏ 47.9%, 10㎏ 24.5%, 3㎏ 23.4%, 15㎏ 4.3%로 1~2인 가구 및 맞벌이 부부 증가에 따른 소포장 구매와 농가 직거래 구매가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감귤 구매 기준으로는 맛 90.2%로 대다수 차지했으며, 특히 당도가 높은 감귤 구매에 85.4% 응답해 감귤 소비 촉진을 위해서는 양 보다 맛있는 감귤 생산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감귤 크기 선호도는 중간크기(M) 61.4%, 작은 것(2S~S) 34.7%, 큰 것(L~2L) 3.9% 순으로 나타났다.

도농업기술원은 대한민국 대표 국민과일인 제주감귤이 질적 성장을 위해 노지감귤 고품질 생산단지 육성 등에 10억7000만원, 품질 낮은 만감류 품종갱신 사업 등에 1억3000만원을 들이고 국내 육성 품종개발 및 보급, 고품질 생산 현장 기술지도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창윤 감귤기술팀장은 “감귤의 맛과 질을 높일 수 있는 기술보급으로 소비자 이미지 제고에 힘쓰겠다”라면서 “행정, 농업인, 농협 등이 협력해 고품질 감귤 생산 및 유통 체계를 구축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1~2인 가구 10년 새 10%p 증가 고통의 역사 딛고 제주에 진정한 봄이 온다
“제주시 들불축제 정체성 실종” 맹공 마을규약 표준안 TF 제안… 긍정답변 도출
해양수산정책 부실 추궁… 대안 마련 요구 배보상 요구 애끓은 22년… 마침표 아닌 ‘새로…
제주4·3사건 희생자·유족 위자료 얼마인가 [4·3특별법 개정안 처리 일지]
해장국집 직원 확진에 진단검사 수백명 몰렸다 "백신 온도이탈 수송용기 내 냉매안정화 작업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