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주택시장 '매입 보다는 전월세로'
상반기 매매거래량 작년 보다 23.8% 급락
전세·윌세는 5년간 평균 51.9% 늘어 대조
높은 가격 부담·투자 가치 축소 이유 분석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7.18. 15:40: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내 전경.

제주지역 주택 거래량이 지속적으로 급락하며 부동산 경기 침체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6월 거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반토막' 수준이다.

18일 국토교통부의 '2019년 6월 주택 매매 및 전월세 거래 동향'에 따르면 6월 주택 매매 거래량은 501건으로 전달인 5월 676건보다 175건(25.9%)이 줄었고, 지난해 같은 기간의 1000건에 비해서는 절반 수준인 499(49.9%건이 적다. 지난 5년 평균에 대비해서도 41.9%의 감소세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1~6월) 누적 거래량도 3707건으로 1년 전보다 23.8% 감소했다. 5년 평균대비도 35.6%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제주지역의 아파트나 개인주택에 대한 매매가 최근 몇 년 새 급격히 줄며 도내 주택시장의 경기가 풀리지 않고 있다.

이에 따른 주택 매매가격도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최근 발표한 '2019년 6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의하면 6월 제주지역 주택종합 매매가격지수는 100.8로 전월 대비 0.15% 하락했다. 특히 올 상반기 누적 변동률은 -0.30%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0.36% 상승한 것과 뚜렷한 대조를 보이며 침체된 제주 주택시장의 분위기를 반영했다.

올 하반기 주택시장의 경기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 주택산업연구원은 하반기 도내 입주물량은 225세대로 상반기 1239세대에 견줘 20% 수준에 머문다. 최근 10년간(2008~2017)의 하반기 평균 입주물량인 981세대에 비해서도 22.9%에 불과하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다.

한편 제주지역의 6월중 전월세 거래량은 720건으로 전달의 818건에 비해 98건(12.0%), 지난해 6월 738건에 견줘서는 18건(2.4%)이 각각 줄었다. 다만 5년 평균 대비해서는 62.7%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거래량은 5915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 5년 평균대비 57.3%의 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최근 몇 년 새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반면 투자 가치는 상대적으로 떨어지며 매매가 아닌 전월세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제 주요기사
올 추석 전통시장 차례비용 23만원 소요 제주마늘, 강원 고랭지 배추·무 판촉행사
제주 주택매매거래 침체 하반기도 지속되나 추석 앞두고 긴급자금 200억원 지원
"청주·대구·광주 항공화물 운송 중단 철회해야" '더 즐겁고 지꺼진' 9월 제주관광 10선 발표
가격 폭락 양파 내년 재배면적 13% 준다 9월 ℓ당 휘발유 58원·경유 41원 오른다
"마늘생산농가 어려움 함께 나눠요" 국제크루즈 포럼 비지니스 미팅 진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