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아파트 단지에 둘러싸인 600년 古城
LH, 성산읍 고성리서 임대주택 공사 진행
공사 현장 한 가운데 '옛 정의현성' 위치
1416년 조성… 제주 성곽사에 중요한 자료
유산본부 "관리 대상 포함시켜 관리할 것"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20. 16:32: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국민임대주택 공사 현장 한 가운데 위치한 '옛 정의현성 터'. 송은범기자

600년 넘은 제주의 고성(古城)이 새롭게 지어지는 아파트 단지에 둘러싸이게 됐다.

 20일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1141-1번지 일대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제주지역본부가 실시하는 건설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었다. 이 공사는 2020년 6월 19일까지 대지 2만5375㎡에 346세대 규모의 국민임대주택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앞서 지난 2016년 6월 LH는 해당 부지에서 시굴 및 발굴조사를 실시해 문화유적 분포상황 등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은 공사 현장 한 가운데 위치한 '옛 정의현성 터'였는데, 1m 크기 안팎의 자연석으로 쌓은 성 기단부가 뚜렷하게 확인되면서 처음 축조 당시의 원형이 잘 보존돼 있는 것이 파악됐다. 잔존 성곽은 길이는 약 140m에 이르며, 높이는 약 150㎝ 내외, 너비는 약 100㎝ 내외로 알려졌다.

 옛 정의현성은 조선 태종 16년(1416)에 기존 17현을 제주본읍과 대정·정의현 1읍 2현 체제로 통합 정비할 당시 고성리에 설치됐다. 이후 방어상의 문제 등 여러 불리한 조건으로 고성리에 있던 정의현성을 1423년(세종 5년)에 지금의 성읍리로 옮기게 됐다. 고성리는 정의현성이 있었던 마을이라 해서 '고정의현'이라 했으며, 오늘날에는 고성(古城)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옛 정의현성은 이러한 조선 초기 제주 성곽사와 행정체계의 변천상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인 것이다.

 

시굴 및 발굴조사를 실시할 당시 드러난 옛 정의현성. 한라일보DB

하지만 조사 보고서를 검토한 문화재청은 '원형보존'을 조건으로 LH의 국민임대주택 공사를 그대로 진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로 인해 옛 정의현성은 346세대 아파트 단지에 둘러싸이는 신세가 됐다.

 고고역사학계의 한 전문가는 "매장문화재가 아닌 유형문화재로서 성이 잘 남아있고, 제주에 남아 있는 성도 별로 없는 상황에서 공사를 강행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아파트 단지 한 가운데 위치해 있으면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훼손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내표지판 설치와 훼손을 막을 수 있는 대책 등이 조속히 수립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제주도 세계자연유산본부는 "옛 정의현성은 향후 추진할 용역인 '문화재 종합관리검토' 대상에 포함시켜 보존·관리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형무소서 겪은 여순항쟁… 제주4·3수형인 '감격'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50대 원장 구속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절대보전지역 '대섬' 훼손 일당 집행유예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