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정치/행정
제주 4·3특위 "국정역사교과서 폐기하라"
4·3 편향된 역사관의 희생물 돼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7. 02.16. 17:41: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손유원·이하 4·3특위)는 16일 제주 4·3축소·왜곡 논란을 낳고 있는 국정 역사 교과서의 최종본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4·3특위는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을 역사교육연대회의가 검토한 결과 ▷사실오류 195건 ▷부적정 서술 328건 ▷편향서술 113건 등 총 653건의 오류가 밝혀졌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4·3특위는 "제주4·3 역시 안타깝게도 편향된 역사관의 희생물이 되고 말았다"면서 "4·3의 발발 원인이 5·10 총선거를 반대하는 남로당 제주도당의 무장봉기에 의한 것처럼 기술해 진실을 희석했고, 무고한 제주도민들의 희생이 군경과 무장대 간의 무력충돌과 진압과정에서 비롯된 것처럼 기술해 국가공권력에 의한 학살을 은폐·축소했다"고 비판했다.

 또 4·3특위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계 교재인 EBS '수능특강 한국사영역 한국사'에도 4·3을 축소·왜곡했다면서 이는 큰 문제라고 질타했다.

 4·3특위는 "국민의 67%가 반대하고 편향된 역사관과 오류투성이로 얼룩진 국정역사 교과서를 폐기하라"면서 "또 '역사교과용도서의 다양성 보장에 관한 특별법'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이성경 '아식스 코리아' 새로운 모델…
  • 선미, 3년만의 솔로 컴백
  • 클라라 화보 공개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 고혹적, 그리고 시크...배우 왕지원 화…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