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현장] 비양심 방문객 "툭".. 제주해변 쓰레기로 '얼룩'
탑동광장·해수욕장 북적북적..생활쓰레기 꽁초 등 수북
지역주민 "버리는 사람·치우는 사람 따로 있나… 화난다"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11. 15:33:28

9일 새벽 6시 이호해수욕장 백사장에 돗자리 등 쓰레기들이 널부러져 있다. 사진=강민성기자

"버리는 사람 따로, 치우는 사람 따로네요 쯧쯧…."

 9일 새벽 6시 이호테우해수욕장엔 해가 뜨고 어둠이 걷히면서 거대한 쓰레기장으로 변한 해안가 풍경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노상객들이 밤 사이 술판을 벌인 뒤 쓰레기를 그대로 놔두고 가면서 백사장인지 쓰레기장인지 구분하기 어려웠다.

 각종 술병과 종이컵, 배달음식에 과자봉지 등이 여기저기 널부러져 있었고, 사용했던 돗자리들도 발견됐다.

 이와 함께 백사장 곳곳에서 수많은 담배꽁초들이 모래 속에 파묻혀 있었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들로 악취가 났고, 주변으로 까마귀 떼들이 몰려들거나 해충들이 꼬이기도 했다.

이호해수욕장 백사장 밖 인도에 무단투기된 쓰레기들이 쌓여 있다.

 백사장 인근 데크와 인도에도 쓰레기가 마구잡이로 버려져 있었다. 쉼터로 마련된 인도 위 의자 위에도 각종 오물들로 인해 더렵혀진 상태였다.

 이날 청소에 나선 주민 A(63)씨는 "매일마다 쓰레기장으로 변한 모습을 보면 기가 찬다"며 "비양심·이기심 행동으로 지역주민들만 고통 받고 있어 화가 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호동주민센터에 따르면 매일 오전 12명, 오후 6명의 공공근로자들을 투입, 마을 자생단체들의 도움까지 받으며 쓰레기 수거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치우는 당시만 깨끗해지고 다음날 또다시 쓰레기가 쌓이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매일 해수욕장 일대에서 수거되는 쓰레기의 양은 2t 안팎에 달한다.

9일 새벽 1시 이호해수욕장에 노상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 같은 일들이 반복되는 이유는 사회적거리두기에 따라 술집과 음식점 등이 오후 10시까지만 영업을 하며 갈 곳 없어진 취객들이 도심권과 인접한 해수욕장으로 몰리고 있어서다. 또 선선해진 날씨까지 겹치며 이 곳을 찾는 노상객들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호해수욕장 백사장 내 음주·취식 금지 행정명령이 해제된지 한달여가 넘었지만, 사실상 단속에 손을 놓은 탓에 이 같은 무질서들이 반복되고 있다.

9일 0시 탑동광장에 노상객들이 자리를 잡고 취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5일 개방한 탑동광장의 경우도 노상객들이 남긴 쓰레기들로 몸살을 앓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날 탑동광장에서 환경정비를 하던 미화원 B(70대)씨는 "무심코 버린 쓰레기가 누군가에겐 불편할 수 있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발생된 쓰레기는 가져가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