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설
[사설] 제주시민회관, 원도심 명소로 재탄생을
입력 : 2021. 08.06. 00:00:00

대표적 건축물인 제주시민회관이 내년 58년만에 해체된다. 그간 문화재 등록에다 임대주택까지 추진하다 무산되고, 최종 복합문화시설로 재탄생케 된 것이다. 시민회관이 지역민 복합문화시설로 ‘부활’하는 만큼 차질없는 사업추진과 원도심 명소로의 자리매김 여부가 중요해졌다.

제주시는 최근 시민회관 생활SOC복합화시설 사업의 첫 단계로 건축설계 공모에 들어갔다. 정부의 ‘생활SOC 복합화사업’에 선정되면서 문화 체육 보육 등 주민생활 편익증진시설을 의미하는 생활SOC사업들을 벌이게 된 것이다. 1964년 도내 첫 철골 건축물로 지어진 시민회관은 30여년간 원도심의 핵심 행사공간으로 쓰이다 방치됐고, 그간 등록문화재 등록과 임대주택 추진에다 지상 5층 신축 방안도 무산된 바 있다. 결국 생활SOC사업으로 지상 9층 규모까지 ‘판’을 키웠다. 총 340억원이 투입될 시민회관 생활SOC복합화시설 사업은 내년 하반기에 착공, 연면적 1만1010㎡ 규모에 가족센터 건강센터 도서관 체육센터 등이 들어선다.

시민회관 신축사업은 이제 차질없는 추진과 원도심 명소로의 ‘부활’에 관심이 쏠린다. 당장 사업예산 확보가 정상추진의 관건이다. 국비 확보가 전체 사업비의 27%인 92억원에 불과해서다. 국비가 소액에 그친 이유는 ‘복합화시설’ 사업 특성상 시설별로 각각의 중앙부처서 예산을 확보한데 따른 것이다. 엘리베이터 화장실 계단 등 공용시설은 전액 지방비로 충당해야 해 어려움이 예상된다. 또 사업 목적인 원도심 정주성 향상에 기여할 지도 미지수다. 이미 원도심 공동화가 심각해 생활편익증진시설과 운영의 철저한 차별화 전략이 벌써 요구된다.

제주시민회관이 각광받는 명소로 부상하고, 원도심 활성화에도 기여하려면 이번 ‘기회’를 최대한 살려야 한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