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고용호 "제2공항 결정 관여 말라" 자당 국회의원 맹비난
성산읍 고용호 의원 같은당 소속 국회의원 향해 날선 비판
"기존공항 확충·정석비행장 활용 방안 언급하며 갈등 키워"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7.23. 10:59:28

더불어민주당 고용호 제주도의원이 23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소속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성산읍에 추진 중인 제2공항의 대안(대체지)을 거론하지 말라고 말하고 있다.

제주 제2공항 예정지인 서귀포시 성산읍을 지역구로 둔 고용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같은당 소속 제주 지역구 국회의원 3명을 향해 "제2공항에 대한 정부 결정에 관여하지 말라"고 23일 요구했다.

고 의원은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 국회의원 3명은 (제2공항 건설사업 대안으로 거론한) 기존 공항 확충과 정석비행장 활용 방안에 대한 모색을 당장 멈추라"면서 "6년 동안의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검증이 끝나기도 전에 (국회의원이 3명이 대안을 거론하면서) 지역주민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6년 동안 성산읍 지역 주민은 국책사업이라는 이유만으로 토지거래 허가제, 개발행위 허가 제한지역으로 묶이면서 과도하게 재산권 행사을 제약 받았으며 주민 갈등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며 "그러나 환경부 반려 결정이 나오자마자 제주 국회의원 3명은 6년이란 긴 세월을 참고 견뎌온 성산 주민의 갈등과 고통을 뒤로하고, 제주를 미래를 저버린 채 본인들 표를 의식하는 행동을 더 이상 두고 볼수 없다"고 힐난했다

고 의원은 "제주 국회의원 3명은 기존 공항 확장과 정석비행장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전에 성산읍 주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성산읍 지역 경제 피해와 갈등의 골을 어떻게 메울지에 대한 대안부터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20일 국토교통부가 협의 요청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

환경부는 반려 사유에 대해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국립환경과학원 등 전문기관의 의견을 받아 검토한 결과, 협의에 필요한 중요사항이 재보완서에서 누락되거나 보완내용이 미흡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반려 사유는 ▷ 비행안전이 확보되는 조류 및 그 서식지 보호 방안에 대한 검토 미흡 ▷항공기 소음 영향 재평가 시 최악 조건 고려 미흡 및 모의 예측 오류 ▷다수의 맹꽁이(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서식 확인에 따른 영향 예측 결과 미제시 ▷ 조사된 숨골에 대한 보전 가치 미제시 등이다.

이에 대해 제주지역 민주당 송재호·오영훈·위성곤 의원은 이날 공동 논평에서 "환경부의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최종 보완서 반려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새로운 대안과 해법을 찾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환경부의 반려조치에도 제주지역의 부족한 항공인프라 확충의 필요성까지 없어진 것은 아니"라면서 "이제 갈등을 넘어 제주의 미래를 고민할 시간"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