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확진자 급증' 제주 자가격리자 관리 '비상'
제주시 6~8급 1093명 이어 9급 330명까지 26일 추가로 투입
가용 인력 모두 소진 공백 우려.."격리자 늘면 다른 대책 필요"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22. 18:30:00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속출하면서 '자가 격리자'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투입할 수 있는 공무원 인력도 한계에 봉착했기 때문이다.

 22일 제주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6일부터 '자가 격리자 전담 공무원 확대 운영'을 시행한다.

 이번 확대 운영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자가격리 대상자 급증으로 전담 공무원의 업무 과중 및 피로도 증가 때문에 이뤄졌다. 지난달까지 일평균 자가 격리자가 44.7명에 불과했지만, 7월 들어 일평균 92.2명으로 2배 이상 늘었기 때문이다.

 전담 공무원으로 지정되면 실시간으로 격리지 이탈 여부를 파악하고, 하루 2회 자가진단 결과도 모니터링해야 한다. 현재 제주시 공무원 1명당 맡은 자가 격리자 수는 최대 3명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안동우 제주시장도 지난 21일 간부회의에서 "1년 6개월 이상 코로나19 격리자 관리로 인해 공직자들의 피로도가 높은 많은 만큼 관련 부서와 협의해 과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신속한 인력 배치가 필요하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전담 공무원 인력을 기존 1093명(6~8급)에서 9급 330여명을 추가로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이번 확대 운영으로 사실상 가용 인력을 모두 소진했다는 점이다. 향후 자가 격리자가 더 늘어날 경우 인력 부족으로 관리에 구멍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제주시 관계자는 "새롭게 투입되는 공무원에게 '자가격리 전담공무원 앱' 아이디 발급 등 때문에 오는 26일부터 실질적인 자가 격리자 관리에 나설 것"이라며 "이번 확대 운영으로 가용 인력을 모두 썼다. 앞으로 자가 격리자 숫자가 더 늘면 다른 대책을 찾아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시의 자가 격리자 전담 공무원은 781명이다. 양 행정시가 적발한 자가 격리 위반 건수는 제주시 47명, 서귀포시 10명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22일 오전 11시 기준 제주에서 자가 격리를 하고 있는 인원은 총 1459명(확진자 접촉자 1086명·해외입국자 373명)이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