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목e뉴스
4·3평화공원 찾은 이준석 "달라지겠다"
"규명된 진실에 겸손한 자세..왜곡된 평가 없도록 노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6.23. 12:28:43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제단에 분향ㆍ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3일 제주도의 4·3 평화공원을 찾아 위령탑에 참배했다.

 이 대표는 평화공원 방명록에 "아픔이 완전히 치유될 때까지 더 노력하고 더 자주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인 이달 초 제주도를 방문했는데, 당시 "다시 한번 꼭 와서 4·3 문제에 더 강한 해결 의지를 보여달라"는 도민들의 요청에 다시 방문하게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도부 출범 이후 호남에서 적극적 행보를 보이면서 아픈 과오에 대해 반성하고 미래에 대해 얘기를 하기 시작한 것처럼, 제주에서도 4·3 문제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향적이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특히 "4·3 특별법의 배·보상 문제에서도 어느 한 분의 누락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며 "추가 진상조사도 최대한 억울한 분이 없도록, 왜곡된 평가를 받는 분이 없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역대 국민의힘 계열 정당이 배출한 대통령들이 4·3 추념식에 참석한적이 없다는 지적에 "진실이 규명된 사건에 대해 겸손한 자세를 가진 분들이 국가지도자로 인정받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역대 대통령들이 어떤 연유로 그런 판단을 하셨는지 모르지만, 우리 당 후보가 선출돼 대통령에 당선되면 그런 행보를 하시라고 꼭 권장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