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라TV
[영상] JDC, 신화역사공원 오수 역류 약 3년만 해결책 내놔…오수 유량조정조 현장 모습
박세인 기자 xein@ihalla.com
입력 : 2021. 06.15. 21:41:28



JDC가 신화역사공원 오수 역류 약 3년만에 올해 신규 가동중인 오수 유량조정조 현장 모습을 공개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강성의)와 의정자문위원회 환경도시 분과위원회(분과위원장 송승천)가 지난 11일 신화역사공원 오수 유량조정조 설치 현장을 방문했다. 이 날 방문은 환경도시위원회 의정 및 해당분과 자문위원회 활동의 일환으로, 올해 신규 가동중인 신화역사공원 오수 유량조정조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수 유량조정조는 유입되는 하수의 양과 무관하게 배출되는 하수량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는 저장시설로, JDC는 총사업비 30억원을 투입, 5천 톤급 규모의 시설을 지난 3월 준공하고 시범운영 후 4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2018년 7월부터 8월까지 신화역사공원에서는 단지 내 오수가 맨홀 상부로 월류되는 사고가 4차례 발생했고, 이후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서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2018년 12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JDC는 해당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종합개선대책을 마련하고 그 조치사항 중 하나로 가로길이 50m, 세로길이 20m, 높이 약 7m에 이르는 대규모 오수 유량조정조 시설을 설치했다. JDC는 이외에도 △오수유량계측장치 설치(대정하수종말처리장 연계 상시 모니터링) △단지 내 하수관로 기술진단 △워터파크 중수처리시설 확충(600톤/일-조경용수, 화장실 용수로 재활용) 등의 종합대책에 따른 후속 조치사항의 이행을 완료했다.

박재모 JDC 휴양관광처장은 “그간 모니터링 결과를 보면 단지 내 실제 발생 오수량은 일 평균 약1,300톤 내외이며, 인허가상 계획된 오수량은 일 2,381톤”이라며, “설치된 유량조정조는 4,762톤 규모로 계획된 일최대 오수량 2,381톤을 방류없이 이틀 동안 저장할 수 있다. 오수가 불규칙하게 유입되더라도 일정하게 유출시켜 공공하수시설에도 부담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신화역사공원 사업은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산35-7번지 일원 3,985천㎡ 부지에 JDC와 투자기업 람정제주개발이 신화·역사 및 테마파크 등 복합리조트를 올해 12월 31일 완공 목표로 총 사업비 2조 4,129억원(람정제주 1조 9,931억원, JDC 4,198억원)을 투자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