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서 유흥주점·음식점 확진자 추가 발생
11일 5명 확진… 집단 감염 3명 모두 자가격리 도중 양성
국제컨벤션센터서 열린 학술대회 도외 참석자 5명 확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6.11. 18:46:44

11일 제주지역에서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된 유흥주점과 음식점을 연결고리 한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1일 오후 5시 기준으로 5명(1174~1178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이들은 모두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3명은 확진자의 가족, 2명은 확진자의 지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 확진자 중 4명(1174~1177번)은 자가 격리 도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중 3명이 5월 집단 감염 사례였던 제주시 유흥주점과 음식점을 연결고리로 한 확진자로 조사됐다. 이로써 유흥주점 확진자는 20명, 용인시 확진자 2명이 다녀간 제주시 음식점2 감염자는 10명으로 늘었다.

나머지 1178번은 1162번 확진자의 가족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서귀포시 중문동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대한산업공학회·한국경영과학회 춘계공동 학술대회에 참석한 5명이 거주지로 돌아간 후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학술대회에는 진행요원을 포함해 약 470명이 참석했으며 제주도민 참석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

제주도는 학술대회 업무 지원에 투입된 22명을 접촉자로 분류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따라서 이 학술대회와 관련된 도내 확진자는 없는 사태다.

또 학술대회 기간 당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카페스타 박람회가 진행됐지만 학술대회 확진자는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