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도청 드론 동호회 실종자 수색 지원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5.18. 12:52:47

연습용 소형 드론.

제주도 공무원 55명으로 구성된 직장동호회인 '제주도청 드론 동호회'는 오는 6월부터 개인 드론 3대를 활용해 드론수색팀 3개조를 편성하고 본격 훈련 및 행정 지원에 나선다.

드론수색팀은 조종사와 부조종사 2인 1조로 편성되어 있으며 조종사의 경우 국가자격증인 초경량비행장치(드론) 조종자 증명 1종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항공안전법 개정에 따라 '21년 3월 1일부터 최대이륙중량 250g 초과 드론은 조종자증명 4종이 필요하게 되었으며 최대이륙중량에 따라 필요한 자격이 순차적으로 강화되어 25kg초과 시는 1종을 의무적으로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동호회에서 수색에 활용할 기체는 최대이륙중량 1kg 내외의 드론들로 4종 이상의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면 되나 전문성을 강화하고 효율적인 수색을 위해 회원 중 최고의 조종사만 선별하여 투입할 계획이다.

수색을 위해서 대형 기체보다 작은 드론을 선호하는 이유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며 재빠른 출동을 위해 충전시간이 짧으면서 휴대성이 좋은 드론이 활용하기 좋기 때문이다. 작으면서 화질이 좋고 줌기능이 있다면 더 좋다.

드론 수색은 고도(AGL) 10~20m정도의 저고도 비행을 하고 1회 비행 시 반경 1km정도를 2~30분간 수색할 수 있으며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절벽이나 계곡, 해안가 수색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제주도청 드론동호회 관계자는 "신속한 투입을 위해 공공용 드론이 아니라 개인 드론을 활용해 수색에 참여할 예정"이라며" 행정 절차를 간소화하고 자기 손에 익숙한 기체를 조종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 발생 시 기체 수리비와 보험비 지출을 감수해야 해 부담감이 작지만은 않다고 밝혔다

하지만 "도민의 안전을 위해 봉사할 수 있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활동해 나갈 예정"이며" 앞으로 드론 수색만이 아니라 드론 테러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고 드론 사진집을 배부하는 등 기술 고도화 속 제주의 미래상과 아름다움을 제시하고 활동 범위를 넓혀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