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목e뉴스
'자필 서명 사과문' 김우남 "잘못된 언행 국민께 죄송"
"감찰 성실히 임할 것"..사준모 강요미수혐의 고발장 제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15. 10:57:32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자신의 측근을 채용하려는 과정에서 직원에게 욕설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우남(66) 한국마사회 회장이 공식 사과했다.

 김우남 회장은 15일 마사회 사내 게시판에 "부끄럽고 잘못된 언행으로 실망을 안겨드려 국민께 죄송하다"며 "상처받은 임직원들께도 사죄한다"는 글을 자필 서명과 함께 올렸다.

 김 회장은 "말 산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관계자들께 누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며"대통령께서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지시한 만큼 민정수석실에서 실시하는 감찰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마사회장에 취임한 김 회장은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특채하라는 지시를 거부한 인사 담당자에게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국민권익위와 농림축산식품부가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의 비서실장 특채를 반대하자 결국 김 회장은 자신의 이전 보좌관을 비상근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김 회장은 "감찰 결과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며 "깊이 성찰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13일 김 회장의 측근 특별 채용 추진과 그 과정에서 폭언 논란이 불거진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이와 관련한 감찰을 지시한 바 있다.

 또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15일 김우남 회장을 강요미수죄로 처벌해달라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17∼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우남 회장은 세화고와 제주대 출신으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연합뉴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