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4·3특별법 통과 후속조치에 만전 기해 달라"
원희룡 제주지사 '소통과 공감의 날'서 주문
"코로나19 백신 정보 투명하게 공개돼야"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3.02. 16:48:49

원희룡 제주지사는 4·3특별법 전부 개정안 국회 통과와 관련 "생존희생자와 유족의 상처를 치유하고 현실적인 피해보상이 이뤄지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2일 집무실에서 영상으로 진행한 '3월 소통과 공감의 날'에서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지난달 26일 제주도민의 숙원인 4·3특별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됐다"며 "4·3유족회와 공직자, 온 도민의 노력과 국민의 간절한 마음이 이뤄낸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4·3특별법 전부 개정에 따른 조문별 실천계획을 빈틈없이 마련해 진정한 과거사 청산의 모범사례를 제주에서 만들 수 있도록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코로나19 예방 접종과 관련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예방 접종과 관련된 모든 사안이 빈틈없이 관리되고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돼야 도민들이 믿을 수 있다"며 "도민의 신뢰 속에 예방 접종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진행돼 집단면역 체계가 하루라도 빨리 구축되도록 애써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강정정수장 유충 의심신고에 대해서는 신속한 원인규명과 철저한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주문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