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해양수산정책 부실 추궁… 대안 마련 요구
[농수축경제위원회] “채낚기 등 경영난 심화”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2.26. 00:00:00

제주도의 해양수산정책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는 25일 제392회 임시회 상임위 3차 회의를 열고 제주시·서귀포시로 부터 주요 업무를 보고 받았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송영훈 의원(남원읍·사진)은 이날 "최근 꽁치가격이 전년대비 2배정도 폭등해 갈치잡이 어선인 채낚기 및 연승어가에 부담이 가중돼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다"며 갈치 채낚기어업인을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송 의원은 이어 "어업용 미끼 냉동꽁치 조정관세를 현재 26%에서 10%로 인하하라는 정부건의와 함께 부산소재 수입업체에 대한 꽁치미끼 공급 지도·단속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성균 의원(애월읍)도 "도 차원에서 미끼용 꽁치를 대체할 수 있는 대체미끼에 대한 실증조업과 장기적인 측면에서 인공미끼 개발연구를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김경미 의원(비례대표)은 "근해어선 알파레이더는 이동하는 물체(선박 등)의 방향과 속력을 감지할 수 있는 장치로 2020년 8개를 보급했고 올해는 1억2000만원을 투입해 근해어선에 6개를 보급할 계획이지만 근해어선 360척 중 약 2.2%만 알파레이더를 설치했다"면서 연근해어선 안전강화 확대를 주문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작년 근해어선 알파레이더 시범사업 추진에 따른 실효성 검증을 지적함에도 불구하고, 알파레이더에 대한 실증검증결과 및 어민호응도 조사가 전무하다"며 연안해역에서도 어선 충돌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속히 실효성 검증 후 알파레이더 장비보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