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
'남북한 도전' 2032하계올림픽 퀸즈랜드 유력"
호주 ABC 방송 보도…서울·평양 공동 유치 탈락한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2.24. 15:25:21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논의할 독점 협상지로 호주 퀸즐랜드주가 유력하다고 호주 ABC 방송과 올림픽 관련 소식을 전하는 온라인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가 24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보도를 보면, IOC는 이르면 25일 집행위원회 회의 직후 퀸즐랜드주의 수도인 브리즈번을 2032년 하계올림픽 독점 협상 도시로 발표할 예정이다.

 IOC 하계올림픽미래유치위원회는 2032년 대회 유치를 희망한 여러 도시·지역의제안을 살핀 뒤 가장 두각을 나타낸 퀸즐랜드주를 최종 협상 지역으로 선정한 것으로 보인다.

 하계올림픽미래유치위원회의 우선 협상 지역 선정 권고를 집행위원회가 승인하면 IOC와 퀸즐랜드주정부, 호주 정부는 2032년 올림픽 개최 협상을 독점적으로 이어간다.

 퀸즐랜드 주정부는 2018년 골드 코스트에서 영연방대회를 성공리에 치렀다. 당시 사용한 경기장을 개보수해 2032년 올림픽에도 활용할 참이다.

 IOC 집행위원회가 독점 협상을 승인하면 퀸즐랜드 주정부와 브리즈번은 멜버른(1956년), 시드니(2000년)에 이어 호주에서 세 번째로 하계올림픽을 유치한 지역이 된다.

 남북은 서울·평양 공동 개최를 목표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와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도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신청했거나 유치 도전을 밝힌 도시다.

 IOC는 2019년 6월에 열린 134차 총회에서 동·하계 올림픽 유치지 결정 방식을 완전히 바꿨다.

 먼저 올림픽 개최 7년 전 IOC 총회에서 투표로 차기 유치도시를 결정하던 조항을 올림픽 헌장에서 삭제했다.

 올림픽 열기가 예전만큼 뜨겁지 않은 상황이라 올림픽 유치 후보지를 좀 더 여유 있게 결정하자는 취지에서다.

 IOC는 2024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프랑스 파리를, 2028년 개최지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를 2017년 9월 일괄 발표했다.

 사상 최초로 개최지를 순차 발표한 것은 올림픽 유치 경쟁의 변화를 알린 신호탄이었다. 2032 하계올림픽은 새 방식으로 유치지를 뽑는 첫 대회다.

 IOC는 또 유치도시 한 곳으로 적시하던 유치 단체를 한 나라 내 여러 도시, 지역 등 광의의 개념으로 확대했다.

 IOC 위원들의 표를 돈으로 사려는 유치 도시의 불법 행위가 성행하자 IOC는 올림픽 유치지 검토 기구로 미래유치위원회(Future Host Commissions)를 신설했다.

 하계올림픽의 경우 10명, 동계는 8명의 위원으로 이뤄진 미래유치위원회는 모두IOC 집행위원회에 속하지 않은 이사들로 구성돼 투명성을 확보했다.

 유치 결정 단계도 '지속 대화'와 '목표 대화' 두 단계로 간소화했다.

 유치 희망지와 IOC가 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자유롭게 논의하는 게 1단계 '지속 대화'라면 '목표 대화'는 IOC가 유치지 우선 협상 대상을 1∼2개로 압축해 밀도 있는 논의를 이어가는 2단계다.

 퀸즐랜드와 브리즈번은 여러 경쟁지를 따돌리고 미래유치위원회의 우선 협상 대상 자격을 따낸 셈이다. [연합뉴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