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4·3유족회 오임종 당선인 "행불 수형인 무죄 선고 환영"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1.22. 13:08:52
오임종 당선인.

오임종 당선인.

오임종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당선인은 22일 성명을 내고 "행방불명 수형인에 대한 무죄 선고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오 당선인은 "오랜 세월 가족을 잃은 고통과 연좌제의 굴레에서 살아온 유족이 70여년을 기다려온 대답을 이제야 들은 것"이라며 "이번 무죄 선고는 4·3 당시 행방물명 수형인에 대한 첫 무죄 선고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무죄 선고를 받은 10명의 행방불명 수형인 외에도 아직 332명이 재심을 청구해 재심 재판을 깆다리고 있다"며 "이분들에게도 속히 무죄가 밝혀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또 "재심을 청구할 자격이 없는 희생자, 여건이 되지 않아 재심 절차를 밟을 수 없는 유족 등 아직도 재심을 청구해야 할 희생자들이 2000명이 넘는다"며 "하루 빨리 제주4·3특별법 개정을 통해 모든 수형인들이 군사재판 무효 판결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