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 "관권선거 의혹제기 중단을"
26일 더불어민주당 의혹 제기에 반박 논평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3.26. 16:20:18

미래통합당 '경제살리기 도민통합 제주선거대책위원회'는 26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공약발표 기자회견 자리에서 제기된 원희룡 도정의 관권 선거 의혹 관련 논평을 통해 "원희룡 도정을 흠집내고, 미래통합당을 흔들려는 저급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송재호 후보의 낙하산 전략공천으로 분열되고, 보수가 통합하면서 도전체 선거 판세가 요동치고, 역전될 조짐을 보이자 내놓은 반전카드가 고작 실체 파악도 제대로 안된 관건선거 의혹 제기라니 참 급하긴 급했나 보다"라며 "그것도 자당 공약을 호소하고, 도민 지지를 이끌어내는데 공을 들여도 모자랄 판에 오죽했으면 원희룡 도정을 흠집 내고, 미래통합당을 흔들려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의 구태의연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니면 말고 식, 카더라 통신 발 얄팍한 꼼수는 결코 도민들의 공감을 얻을 수 없고, 부메랑이 되어 돌아 올 수 있다"며 관권선거 의혹 제기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공직사회 위화감 조성에 혈안될게 아니라 공명선거 분위기 조성에 앞장 서는 것이 집권여당 책무이자 온당한 자세"라며 "선거가 끝날 때 까지 진흙탕 선거가 아니라 후보의 정책과 공약으로 공명정대하게 경쟁할 것을 권유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