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육
'교복 개선' 공론화에 학생의견 최대 반영키로
제주교육공론화위, 도민참여단 구성시 40% 참여 결정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6.16. 10:26:01

지난 14일 열린 제4차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 회의.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지난 14일 열린 제4차 회의에서 첫 공론화 의제인 '중·고등학교 교복개선' 숙의과정에 학생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제주도교육청은 향후 도민참여단 구성 시 학생, 학부모, 교사, 도민을 4:3:2:1로 반영해 응답자 1800명 규모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공론화 과정에 참여 의사가 있는 150명을 도민참여단으로 선발하게 된다.

 도민참여단은 공론화 의제에 대한 전문가 의견 경청, 토론회, 설문조사 등을 거쳐 의견을 수렴 한 후 그 결과를 8월 쯤 공론화위원회에 제출하게 된다. 공론화위원회는 교복개선의 정책권고안을 작성한 후 8월 하순 이석문교육감에게 제출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민참여단 토론회 과정마다 학생을 포함한 도민의 의견이 교육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