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화
초가을 제주에서 해비치아트페스티벌
내달 15~18일 '문화의 바람, 예술의 물결' 주제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5. 08.04. 00:00:00

지난달 중순에 열릴 예정이었다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여파로 연기됐던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축제인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이 오는 9월 제주에서 열린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는 9월 15~18일 해비치 호텔&리조트 제주와 제주도문예회관, 제주국제공항 등을 비롯한 제주 일원에서 제8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페스티벌은 '문화의 바람, 예술의 물결'을 주제로 공연유통 활성화와 문화 향유권 신장, 관광 활성화 촉진 등을 지향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축제로 펼쳐진다.

이번 행사에서는 초연 공연 개막과 동시에 입소문을 통해 전석 매진 행렬을 일으킨 연극 '유도소년'이 도내 주요 공연장에서 진행되는'스페셜공연'으로 마련된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공연예술 콘텐츠 교류의 장인 아트마켓이 운영된다. 전국 문예회관 관계자 1000여 명과 공연예술 단체와 기획·제작사 관계자 1000여 명이 참가해 150여 개 부스에서 아트 전시를 진행하고 쇼 케이스를 통해 20개 공연 작품의 하이라이트를 선보인다.

또 비즈니스 미팅과 문화예술 컨설팅이 이뤄지고 문화예술계 이슈에 대해 토론하는 심포지엄이 마련된다.

이에 앞서 축제 분위기를 띄우는 '제주인(in·人)페스티벌'도 마련된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관계자는 "전국 문화예술 관계자와 제주도민, 관광객이 함께 만드는 축제"라며 "메르스로 침체된 공연예술계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