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아동학대! 여러분들의 관심과 동참이 절실합니다.
2021-11-16 11:14
제주특별자치도아동보호전문기관 (Homepage : http://www.1391child.or.kr/index.ph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반복되는 아동학대! 여러분들의 관심과 동참이 절실합니다.
- 아동학대예방의날(11.19) 기념 기고문 -


□ 2000년 개정 아동복지법을 근거로 전국에 17개소의 지역아동보호전문기관이 설치·운영되어온 이래 21년 동안 도내 아동보호전문기관 2개소에서도 학대 피해아동의 발견·보호활동 등을 수행해 왔다.

그간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아동학대예방활동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2014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의 시행을 통한 피해아동을 위한 응급(임시)조치와 보호명령, 학대행위자에 대한 고소·고발 시행, 신고전화 112로 통합 등 이전에 비해 많은 변화와 진전을 이루어 왔다. 특히, 작년부터 아동학대 조사업무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기초 지자체 공무원이 직접 수행키로 하는 등 학대 피해아동에 대한 국가책무가 더욱 강화되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고 환영할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발생한 여러 아동학대 사건을 마주하며 참담하고 깊은 자괴감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될 때마다 수많은 논쟁 끝에 각종 정책 마련과 제도개선이 이어져 왔음에도 불구하고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은 마련되지 못한 체 참혹한 비극이 계속 터져 나오고 있는 안타까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제 더 이상 가장 잔혹한 폭력의 하나인 아동학대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켜야 하겠다. 그러기 위해서 우선, 아동학대 조사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의 전문성 함양이 필요하다. 아동학대의 특성 상 ‘조사’를 위해서는 전문성과 경험이 요구되는 점에서 조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판단오류로 아동들이 재학대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관련 경험과 지식을 함양할 수 있는 인력관리 시스템이 마련되어야 하겠다.

또한, 신고의무자를 대상으로 한 아동학대예방 의식 강화이다. 아동학대 신고에 있어 일반인을 포함한 비신고의무자에 의한 신고율이 72%에 반해 신고의무자에 의한 신고가 28%인 점과 아동 관련 시설 종사자 대다수가 대리양육자임에도 불구하고 대리양육자에 의한 아동학대행위가 9.5%에 달하는 점에서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동인권 감수성’을 실천할 수 있는 물리적 환경을 마련하여 현장에서의 아동학대 예방 조치를 다하게 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아동학대예방을 위한 선제적 과제로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 지난 해 민법 915조의 징계권 폐지를 통해 체벌을 정당화 하는 사회의식 근절 기회가 마련되었다. 현재 신고의무자 및 공공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예방교육을 의무화하고 있으나,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차원의 접근기회가 절실하다. 아동학대 발생 장소가 대부분 가정이며 특히, 부모에 의한 아동학대가 82%이며, 부모에 의한 재학대 발생 또한 95%인 점을 감안한다면 일반인에 대한 교육을 보다 더 적극적으로 실시하여야 함과 동시에 아동학대 피해아동의 문제성, 양육스트레스가 주원인임에 따른 스트레스 감소 등 아동학대에 대한 근본적 원인을 해결할 교육시스템이 마련되어야 한다.

오는 11월 19일은 아동학대 예방의 날이다. 미래사회의 주역인 아동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한 인간으로서 당연히 갖고 있는 인권이 아동에게도 있다는 사회인식 확산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

- 제주특별자치도아동보호전문기관 정원철 관장 -




▷관련문의 = 김 태 한 (064-712-1391)

No 제목 이름 날짜
3107 코로나19로 늘어난 환경오염의 주범, 플라스틱 폐기물은 누구의 책임인가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김민지 03-30
3106 미래를 위한 작은 실천_플로깅을 통한 환경 정화 활동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현민희 03-27
3105 비양도습지생태학교에 초대합니다.   ×1 생태교육허브물새알 03-25
3104 (기고) 자연장(自然葬)을 선호하는 이유  ×1 ×1 김성봉 03-24
3103 제주 도내 방치 렌터카 현재 상황은?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4학년 서행환 03-23
3102 산불 등 부주의 화재는 예방이 최우선  ×1 ×1 남원119센터 소방교 오성룡 03-23
3101 강력한 지도자  ×1 ×1 문석부 03-22
3100 농업용수 스마트하게 관리해야  ×1 고기봉 03-21
3099 인명을 구하는 비상구신고포상제  ×1 ×1 동부소방서 정용택 03-21
3098 장난으로 시작하는 학교폭력 이제 그만!!  ×1 서귀포경찰서 경위 이세희 03-18
3097 (기고)감귤원 간벌과 품질관리가 중요하다  ×1 ×1 강준형 03-17
3096 제주 횡단보도, 안전하십니까?  ×1 김승화 03-16
3095 외도동 새마을협의회   ×2 외도동새마을협의회 03-14
3094 제주유나이티드FC 12번째 선수는 제주도민  ×1 서귀포시체육회장 김태문 03-14
3093 서귀포중앙교회, 애쓰는 의료진, 보건담당자 격려물품 후원  ×1 서귀포중앙교회 03-11
3092 4560꽃중년 공익활동 배움터 신청하세요!  ×1 김현주(제주공익활동지원센터) 03-08
3091 긴급차 전용번호판 통과시스템  ×1 고기봉 03-07
3090 우리는 모두 '모범운전자', '안전운전자' 인가?  ×1 오재환 03-06
3089 한림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방역활동  ×2 임철종 03-03
3088 기고) 자치경찰 2.0시대, 새로운 도약을 향한 자치경찰기마대!  ×1 ×1 이명량 03-03
3087 제주 강소권메가시티 전략과 ‘중산간순환도로 추진’ 유감 - 환경친화적…  ×1 고창남 02-28
3086 기고(노인 교통사고 우리 모두의 문제다)0  ×1 고기봉 02-23
3085 국회의원님! 교육의원 후보자 등록해도 되나요?  ×1 ×1 고재옥 02-21
3084 코로나19 방역조치 최대 피해자 소상공인에 공감과 배려를  ×1 ×1 문원영 02-10
3083 (기고)화상의 올바른 응급처치  ×1 ×1 오라119센터 소방교 김수호 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