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남참전 기념탑 명각을 새롭게 추진하며
2021-04-30 09:54
월남참전기념탑명각추진위원회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월남참전 기념탑 명각을 새롭게 추진하며

월남참전기념탑명각추진위원회
사무국장 고두승

우리는 젊은 날 국가의 명을 받아 이역만리 월남전에 참전한 용사들이다.
열대의 나라 월남전선은 우리에게 많은 시련을 안겨주었다.
우리 참전 용사들은 그 모든 고통을 이겨내고 대한민국 역사의 새장을 펼쳤다.
역사상 첫 해외 파병일 뿐 아니라 참전용사들의 승전보는 세계 만방에 그 용맹함을 떨쳤다. 나라는 개인 소득이 세계 최하위 권에 머물 때이며, 재정은 빈약하고 백성들은 어느 고개보다 보릿고개 넘기가 힘들어 굶주림 속에 지내던 시절이다.
더욱이 오늘날 우리 경제가 세계 열강 대열에 감히 나란히 할 수 있다는 것은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하던 시기이다.
그러나 월남 파병을 계기로 참전 기간 중 약 10억불 이란 당시로는 엄청난 외화를 벌어들일 수 있었다고 한다. 그 결과 우리 정부는 개발도상국 대열에 끌어올릴 수 있었다.
한편 군사적으로는 방위산업 육성과 장비근대화를 이루었고 우리군의 국제적 지위향상에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되었다. 특히 많은 전투 경험자를 배출할 수 있었고, 독자적인 전술개발과 병법, 전술을 습득하는 큰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그런데 정부는 40년 이상 우리를 외면했다.
몇 년 전부터 조금씩 생색내고 있으나 다른 곳에 지원하는 것과 비교할 때 우리 참전 용사를 홀대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가장 먼저 아낌없이 지원해야 할 곳은 6,25 참전 용사이고, 두 번째로 월남참전 용사이다. 6,25 참전 용사들이 조국을 지켜내지 않았더라면 대한민국은 존재할 수가 없다. 월남참전 용사들의 참전으로 조국의 경제 발전에 초석이 되었음은 주지의 사실이고, 그들이 없었더라면 우리 나라가 경제대국으로 발돋음할 수 있었을까?
위정자들은 곱씹어 보기 바란다.

18년 전 2,000년 초로 거슬러 올라가면 상황은 더욱 비참했다.
월남참전자에 대한 예우가 거의 없을 뿐 아니라 월남참전 기념탑이 세워지리라고는
우리 누구도 기대를 하지 못했다.
한 참전 용사의 생각이 제주 전우사회에 잔잔한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우근민 도지사를 만나고 노력한 결과 기념탑 건립비 7천만원을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받았으며, 추가로 4개 시, 군에 요청하고 부족한 부분은 부득이 참전 용사들에게 부담이 갈 수밖에 없었으나 난관을 뚫고 월남참전 기념탑을 사라봉 입구에 건립했다.
아직도 그 감동은 가슴에 남아 있다. 바로 그 주인공은 월남참전 기념탑에 혼신의 힘을 기울여 온 오승환 건립 당시 추진 위원장이다.
기념탑 건립 당시 사정이 여의치 않아 상당수의 참전 유공자 명단을 새기지 못한 것이 아쉬움이 되었으며, 세월이 흐르는 가운데 아쉬움은 응어리가 되었다.
이제 그 맺힌 한을 풀고 기념탑 건립 의의를 되새기고자 누락된 참전 유공자 명단을 찾아내어 추가해 새로 새긴 것이다.
우리들 젊은 날의 자랑스러운 모습이며, 흔적이다.
먼 훗날 우리의 자손들이 기념탑을 찾았을 때 참전 용사의 후손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면 그것으로 더 바랄 일이 없으리라.
새로 추진하는 사업이라 제주도 참전 유공자 전체 명단을 새길 수 있기를 희망하며
추진한 가운데 당초보다 1,200명 이상의 명단을 새길 수 있어 보람으로 다가온다.
이 공사는 제주 보훈청이 주관하였으며, 그 노고에 고마운 마음이다.

이 행사를 더욱 뜻 있게 하려고 책자(2,500부 예상)를 발간하였다.
아마 몸이 불편하여 기념탑을 찾지 못하는 전우들은 물론 유족들이 책자를 통해 기념탑 전경을 볼 수 있고, 참전전우의 이름도 확인할 기회가 될 것이다. 더욱이 자손들에게 우리의 자랑스러운 흔적을 물려줄 수 있는 점도 한몫하리라 믿는다.

지난해 반은 기념탑 명각 추진사업에 전력투구한 셈이다.
특히 월남참전기념탑 명각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오승환(월남참전기념탑 건립 당시 추진위원장), 양형석(월남전참전자회 제주도지부장), 홍희철(고엽제 제주도지부장) 세 분을 공동추진위원장 체제로 운영한 것은 훌륭한 조합이 되었으며, 이에 힘입어 추진위원회 모든 분이 적극적으로 후원하고 격려해준 덕분에 모든 게 순조롭게 잘 풀렸다. 우리 모두의 보람이다.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제주 월남 참전용사들이 사회 각계각층에서 지도자로서 역할을 다해왔으며, 저마다 주어진 일에 충실하며 살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재주 사회의 지도자로서 또는 국가적으로 제주를 빛낸 분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하며 자랑스러운 마음이 가득하다.
이역만리에서 죽음을 불사하고 싸웠던 혈기는 삶에 고스란히 녹아 있음이다.
앞으로도 남은 인생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월남 참전용사들이기를 바란다.
끝으로 월남전에서 산화한 전우들과 귀국 후 유명을 달리하신 전우들의 명복을 빕니다.

No 제목 이름 날짜
2920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전기차의 효능과 혜택, 환경적인 결함은 무엇일까  ×1 강향기나 05-24
2919 식탁에 올라온 미세플라스틱, 플라스틱 사용 줄여야  ×1 김두아 05-24
2918 친환경 제주, 도시 숲과 공원이 답이다.  ×1 송민주 05-24
2917 전동 킥보드 편리함 뒤에 숨은 위험성  ×1 현수진 05-24
2916 기후위기 그리고 채식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정다연 05-23
2915 기후위기 그리고 채식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정다연 05-23
2914 제주 환상자전거길 제대로 활용이 되는가? : 환장자전거로의 전락  ×1 강지원 05-21
2913 개인형 이동장치(전동 킥보드) 안전하게 알고 타야 하는 ‘개인형 이동장…  ×1 김다빈 05-20
2912 가정의 달 5월, ‘가정위탁의 날’을 아시나요?  ×1 ×1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05-20
2911 바다의 날에 즈음하여  ×1 ×1 고기봉 05-18
2910 주거,복지를 통합한 고령자복지주택 확충을 바라며 고경희 05-17
2909 코로나19와 교통안전 결국 예방이 먼저-'안전속도 5030'정책 시민 동참이 절…  ×1 허예진 05-17
2908 [기고]안전한 교통 환경을 위해 불법 주·정차 이제 그만!  ×1 양지온 05-11
2907 (기고)‘길잃음 사고’ 예방, 우리모두 안전히 집으로  ×1 ×1 비밀글 노형119센터 05-11
2906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블랙야크와 함께하는 '야크 …  ×1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05-07
2905 제주시 공원녹지과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가드닝 지원 사원 시범 사업 업무…  ×2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05-06
2904 서부종합사회복지관, 애월 꿈 성장 배움터 개강식 진행  ×2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5-06
2903 서부종합사회복지관, 이팔청춘실버학당 개강식 진행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5-06
2902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로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자!  ×1 ×1 영어교육도시119센터 김보형 05-06
2901 제주도 대중교통체제의 보완점 제시  ×1 고현정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05-05
2900 제주 환상자전거길 제대로 활용이 되는가?  ×1 강지원(제주대학교 행정학과) 05-05
2899 신산공원으로 알아보는 도시 내 생태공원의 필요성  ×1 백지원(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05-05
2898 (기고) '신선이 머무는 곳' 방선문  ×1 오라동 05-04
2897 엄마, 아빠가 바쁠 땐? 천원의 행복으로 해결 하세요!  ×1 오정애 05-01
2896 (기고) 나무를 베면 알 수가 없죠  ×1 한성찬 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