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자연재해 피해는 풍수해보험으로 보상받자
2019-10-29 18:20
강인규 (Homepage : http://)
지구의 온난화가 자연재해 발생빈도를 높이고 재난환경의 급속한 변화를 주고 있다. 근래 들어서 잦은 태풍과 집중호우, 폭설과 지진으로 피해를 당한 지역주민들은 일상생활에서 실의와 경악을 느끼고 있다. 우리는 여기에서 예기치 못한 풍수해나 지진 재해로 피해를 입게 될 때 풍수해보험에 가입 했더라면 하는 안타까움이 앞선다.

풍수해보험은 주택과 온실(비닐하우스 포함), 상가나 공장을 가입대상으로 태풍, 호우, 강풍, 풍랑, 대설, 지진 등 자연재해로 발생한 재산적 피해를 보상한다. 정부가 보험료의 절반 이상을 지원하고 가입자는 보험료의 절반이하로 부담하여 저렴한 보험료로 풍수해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다. 적은 돈으로 많은 보상을 받을 수가 있다면 가성비가 좋은 보험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실상은 다르다. 정부에서 지원되는 저렴한 보험료로 상당한 보상금을 받을 수 있지만 1년 이내에 납입한 보험료가 소멸되고 의무보험이 아니기 때문에 별다른 경각심을 느끼지 않는다.

풍수해보험은 2006년부터 생겨 점점 대상이나 지원 범위가 개선되어 왔다. 가입은 보험사에 개별적으로 가입하거나 관할 지자체에서 단체 가입할 수 있다. 현재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이 풍수해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이 보험은 보험계약일 기준으로 이미 진행중인 자연재해에 의한 손해는 보상하지 않는다.

또한, 풍수해보험은 농작물재해보험이나 주택화재보험 등 다른 자연재해 보험과 중복 보상을 받을 수가 없다. 정부나 지자체에서 적극적으로 가입을 독려하고 있지만 최근 5년간 연평균 가입률은 13.2% 정도에 그치고 있다. 미국이나 일본처럼 풍수해가 많은 나라인 경우에도 그 가입률은 20~30%대 수준이다. 우리 모두가 다가올 자연재해에 대비해서 풍수해보험을 미리 가입하고 보상을 받도록 하자.

No 제목 이름 날짜
2549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사회적경제 인식개선 교육’ 진행  ×1 서귀포ywca 12-09
2548 페트병 재활용 분리수거 대비해야  ×1 최유진 12-09
2547 노인일자리(치매예방홍보사업) 를 참여하면서..  ×1 김 원 12-09
2546 기고  ×1 고기봉 12-08
2545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2-07
2544 수소사회로 나아가는 길  ×1 김민기 12-06
2543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학부모진로교육 개최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12-03
2542 악성댓글, 뚜렷한 해결책 나련 시급  ×1 신수미 11-30
254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1-30
2540 기고  ×1 오병철 11-29
2539 청정 제주, 건전한 광고물부터  ×1 김승민 11-29
2538 손 효만씨 한시집 두 권 『설성절마집』 『설성구고집』 발간  ×1 비밀글 양은숙 11-29
2537 다함께 공유 할 수 있는 도심 미니 공원 조성 사업을 기대하며  ×1 김덕현 11-29
2536 제2공항을 둘러싼 오해와 갈등 '제주도가 시끄럽다'  ×1 김민성 11-27
2535 재활용도움센터는 우리 모두에게 이로운 정책 비밀글 이은진 11-25
2534 불법 광고물은 이제 그만  ×1 한림읍 11-25
2533 지구온난화에 대응하여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1 배창인 11-23
2532 일회용품 줄이기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1 비밀글 현원준 11-22
2531 보행자는 움직이는 '붉은 신호등'  ×1 비밀글 고기봉 11-22
2530 (기고)올바른 주•정차문화, 동홍동 주차문화개선위원회가 앞장섭니다!  ×1 동홍동 11-22
2529 [기고]우리 모두를 위한 작은 실천, 기초질서지키기  ×1 오라동 강선하 11-22
2528 (기고)   ×1 도시계획과 이효진 11-21
2527 무너져가는 농촌 사회, 포용으로 상생 해법 찾아야...  ×1 송남근 11-21
2526 영주음사 한시 발표회 김세웅 11-21
2525 청정 제주 바다. 해양 쓰레기 예방이 최선이다  ×1 김성민 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