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제주 서귀포 시간당 51.8㎜ 6월 기준 역대 2위

[종합] 제주 서귀포 시간당 51.8㎜ 6월 기준 역대 2위
이날 오후 1시30분기준 서귀포 누적 강우량 168.4㎜
추자도, 북부 중산간 제외 호우 경보 제주 전역 확대
  • 입력 : 2024. 06.20(목) 13:56  수정 : 2024. 06. 20(목) 17:05
  •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장맛비 내리는 제주.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장마가 시작한 20일 제주 서귀포에 시간당 50㎜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지며 역대급 강우량을 보였다.

20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서귀포의 시간당 강수량이 51.8㎜를 기록해 6월 기준 역대 두번째로 많았다.

이날 오후 1시30분 기준 서귀포 지역 이날 누적 강우량은 168.4㎜을 보이고 있다.

이밖에 남원 141.0㎜, 중문 123.0㎜, 표선 107.5㎜ 등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물폭탄이 쏟아지고 있다. 또 성산 83.7㎜, 고산 77.7 ㎜,, 한림 69.5㎜ 제주 62.3㎜, 구좌 53.3㎜ 등 나머지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빗방울이 거세지자 이날 오후 1시30분을 기해 추자도와 북부 중산간을 제외한 제주 전역에 호우 경보를 확대 발표했다.

또 21일 오전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의 매우 강한 비가 계속 내릴 전망이다.

이 기간 예상 강수량은 50~100㎜이며 많은 곳은 150㎜, 산지는 200㎜ 이상이다.

이번 비는 21일 잠시 그쳤다가 주말인 22일 이른 새벽부터 다시 시작돼 휴일인 23일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예상강수량은 30~80㎜로 예보됐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장맛비는 20일 낮동안, 22일 오전, 23일 새벽에 시간당 3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한라산 둘레길이나 오름 탐방을 자제하고 침수나 하수도 역류, 축대 붕괴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62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