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기업 체감경기 여전히 '썰렁'

제주지역 기업 체감경기 여전히 '썰렁'
한은제주본부 '2023년 11월 기업경기 조사' 결과
제주지역 업황BSI 62… 지난 10월 비해 2p 하락
  • 입력 : 2023. 12.03(일) 11:31  수정 : 2023. 12. 03(일) 18:51
  • 현영종기자 yjhyeon@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도내 기업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는 여전히 냉랭한 것으로 나타낫다.

한국은행제주본부가 3일 발표한 '2023년 11월 제주지역 기업경기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같은 달 제주지역 업황BSI는 62로, 전 달에 비해 2p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제조업 업황BSI는 64로, 전 달에 비해 5p 상승했다. 반면 비제조업 업황BSI는 62로, 전 달에 비해 2p 하락했다. 제주지역 업황BSI는 지난 7월 57에서 8월 58, 9월 60, 10월 64로 상승세를 이어왔지만 11월 들어 다시 하락세로 반전됐다.

다음 달 업황전망BSI는 61로, 전 달에 비해 1p 하락했다. 제조업·비제조업의 다음 달 업황전망BSI는 각각 3p·1p 하락했다.

11월 중 매출BSI(62)·매출전망BSI(65)는 전 달에 비해 각각 6p·3p 상승했다. 채산성BSI는 68로, 전 달에 비해 2p 하락했다. 다음 달 채산성전망BSI는 73으로, 전 달에 비해 7p 상승했다.

11월 중 자금사정BSI(63)·다음 달 자금사정전망BSI(66)는 전 달에 비해 각각 1p·5p 상승했다. 11월 중 인력사정BSI(70)·다음 달 인력사정전망BSI(74)는 전 달에 비해 각각 5p·9p 상승했다.

조사 대상 기업들은 경영애로사항으로 ▷내수부진(22.9%) ▷인력난·인건비 상승(16.6%) ▷자금부족(10.0%) 등을 꼽았다. 특히 내수부진을 꼽은 기업은 지난 10월 20.2%에서 11월엔 22.9%로 2.7%p 증가했다.

11월 중 제주지역의 업황BSI(62)는 전국 업황BSI(70)에 비해 8p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6p 밑돌았다. 비제조업은 7p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47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