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의원 비례 순위 불공정" 의혹 제기

"민주당 제주도의원 비례 순위 불공정" 의혹 제기
오창일 전 민주당 도당 상무위원 27일 기자회견
  • 입력 : 2022. 09.27(화) 17:10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오창일 전 민주당 제주도당 상무위원은 27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과 공천심사위원장이 특정 후보를 전략적으로 후원하는 등 불공정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상국기자

[한라일보] 지난 6·1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회 비례대표의원 순위 선정 과정에서 도당위원장과 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장이 이른바 "제사람 심기" 등 불법·불공정 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오창일 전 민주당 제주도당 상무위원은 27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과 공천심사위원장이 특정 후보를 전략적으로 후원했고, 일부 비례대표 후보자의 등록 서류가 미비했음에도 승인하는 등 불법과 패거리 정치로 민주당의 가치를 크게 훼손시켰다"고 주장했다.

오 전 위원은 "당시 비례대표 순번 결정 이후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도민에게 알리려고 했지만 모 도의원의 만류와 도지사 선거 등으로 당이 합심해야 할 시기인 점을 들어 취소했고 믿고 기다렸다"며 "그러나 지방선거가 끝나고 3개월이 경과했지만 조사나 대책 마련을 위한 움직임이 없었다.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민주당의 민낯을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 전 위원은 "비례대표 순번 결정 과정이 전략적이고 불법적으로 이뤄졌으며, 특히 가장 공정하고 균형감을 지켜야 할 선거관리위원장인 도의회 전 의장이 저지른 행위 및 불공정한 선거관리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또 그의 제명과 법적 책임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최고 의결 기구인 상무위원회에서 철저하고 공정한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7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