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사선거] 부순정 "제주 영리병원 제도 반드시 폐지"

[제주지사선거] 부순정 "제주 영리병원 제도 반드시 폐지"
제주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와 간담회
  • 입력 : 2022. 05.23(월) 17:35
  •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녹색당 부순정(46)제주도지사 후보는 23일 시민단체와 함께 골프장 조세면제 제도 폐지와 영리병원 제도 폐지를 비롯한 제주사회 대전환을 약속했다.

부 후보는 이날 오후 '제주국제자유도시폐기와 제주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부 후보는 자치· 환경· 평화인권· 산업경제· 관광개발· 노동· 1차산업 분야의 제주사회 전환 로드맵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부 후보는 "제주도민의 의사와 상관없이 중앙정부가 강제로 입힌 '국제자유도시' 라는 불편한 옷 아래에서 살아가고 있던 것이 벌써 15년째다. 개발과 발전이 더 나은 미래를 안겨주리라더 환상은 처참히 부서졌고 제주의 자연, 마을, 사람, 고유한 문화마저도 모두 상품으로 전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규모 개발 사업으로 일자리가 늘어날 거라 기대했지만, 집값 대비 최저 임금이라는 뼈아픈 상처만 남았다. 땅값과 집값만 천정부지로 뛰었다. 관광객이 늘면 수익이 도민에게 돌아올거라 기대했지만 대규모 관광사업장만 이득을 얻고 있다. 도민들은 폭증한 관광객으로 인한 물 사용, 포화된 하수처리장, 처리 불가능한 쓰레기와 교통문제를 힘겹게 떠안고 있다" 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간담회 이후 "기후위기의 최전선, 제주에서 산업 구조의 변환은 불가피하다. 수익이 모두 거대 자본에게만 들어가는 관광산업을 확 바꾸겠다. 지하수 고갈과 오염의 주범, 골프장에 대한 조세와 부가금 면제 제도를 폐지하겠다. 의료 공공성을 파괴하고 있는 의료관광, 영리병원, 외국인전용약국 제도 등을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1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