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38)신구간
제주 전래 이사철 신구간 특수 '옛말'
등에 '지고' 곤돌라로 '내리는' 풍경
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9. 01.10.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은 1990년 신구간에 한 할머니가 등짐을 지고 장롱을 나르고 있는 모습. 강희만 기자 photo@ihalla.com

제주의 전통적인 이사철인 신구간. 제주에는 길흉화복을 관장하는 1만8000 신들이 있다. 신들이 임무교대를 위해 하늘로 올라가 비어있는 기간이 바로 신구간이다. 예부터 제주 사람들은 이 틈을 타 이사나 집수리 등 평소에 금기됐던 일을 해도 아무런 탈이 없다고 믿어왔다.

사진은 인부들이 아파트에 설치된 곤돌라로 이삿짐을 운반하고 있는 풍경. 강희만 기자 photo@ihalla.com

신구간은 대한 후 5일째부터 입춘 3일전까지 일주일 가량이며 올해는 1월 25일부터 2월1일까지다.

최근에는 신구간과 상관없이 연중 이사가 이뤄지며 신구간이 예전같지 않지만 과거에는 거의 모든 이사가 이 시기에 이뤄졌다. 1년치 월세를 한번에 내는 사글세가 보통 신구간에 맞춰 종료돼 새로 계약을 하거나 이사를 했다.

사진은 요즘은 포장이사가 보편화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강희만 기자 photo@ihalla.com

이삿짐을 옮기는 풍경도 달라졌다. 과거에는 7층 이상 15층 이하 건물 옥상에는 인양기(일명 곤돌라)가 의무적으로 설치됐다. 인양기를 이용하다 추락사고가 발생하고 이삿짐 운반 장비 발달 등으로 아파트에 설치된 인양기가 사용되지 않은 채 방치되는 곳이 많았다.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며 2001년 인양기 설치 기준은 폐지되고 화물용 승강기 설치가 의무화됐다. 강희만·홍희선기자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주요기사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51)에필로그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50)신제주 변천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9)제주4·3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8) 영등대제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7)식목행사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6) 새섬과 새연교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5) 입학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4) 평화로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3)제주성 [한라일보 30년 제주 30년] (42)제주국제공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