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휴플러스
[휴 플러스] 9월 섬 속의 섬 추자에는 참굴비가 한가득
제11회 추자도 참굴비 대축제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9.06.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자도 전경

황금빛 참굴비의 고장 추자도
제주와 다른, 본토와 닮은 특색
후릿그물·가족낚시 체험 훈훈
무사귀환 의미 고삿밥 나눔도
축제기간 여객선 운항시간


황금빛 풍요와 안전조업, 풍어만선을 기원하는 '제11회 추자도 참굴비 대축제'가 오는 14~16일 3일간 추자도 일원에서 열린다. 참굴비 대축제는 '힐링의 섬 추자도로 Go, Go'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하늘과 바다를 느끼며 스스로를 찾는 힐링의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바람을 기다리는 섬 추자도= 추자도는 제주도와 본토 사이의 길목을 지키고 서있다. 배를 타고 제주로 향했던 사람들은 이곳에서 바람의 때를 기다렸다. 험한 풍랑이 잦아들길 기다렸고 남쪽으로 향하는 바람이 불어오길 바랬다. 제주로 가는 뱃길이 열리길 기다리며 험한 풍랑에 지킨 객들이 쉬어가던 곳. 그래서 추자도는 후풍도(候風島·순풍을 기다리는 섬)라 불렸다.

추자도는 우도, 비양도 등 제주의 다른 부속섬과 사뭇 다르다. 화산폭발로 이뤄진 제주와 달리 추자도는 바다에서 융기했다. 때문에 돌, 식생 등이 제주보다는 내륙에 가깝다. 주민들의 말과 음식문화도 제주보다 전라도를 닮았다. 때문에 제주도민들에게 추자도는 이색적으로 다가온다.

제주의 다른 부속섬과 달리 여러 섬이 모여있는 것도 매력적이다. 상추자와 하추자, 황간, 추포 4개의 유인도의 해안선을 따라 여행하다보면 직구도, 다무래미, 청도 등 38개의 무인도가 지근거리에 펼쳐진다.

특히 추자올레(18-1)는 추자면의 많은 부속 섬들의 풍경을 눈에 담으며 걸을 수 있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도 "제주 올레 가운데 경관이 가장 빼어나다"고 칭찬할 만큼 풍광이 뛰어나다.

또한 추자올레(18-1)는 나바론 요새를 떠올리게 할 만큼 아찔한 절벽을 자랑하는 '나바론 하늘길'과 작은 몽돌로 이뤄진 100여m의 해안 '모진이 몽돌해안'은 물론 천주교 11개 성지 가운데 한 곳인 '황경한의 묘', 아들을 살리고자 하는 애끊는 정난주 마리아의 모정이 담긴 '눈물의 십자가' 등이 포함돼 추자의 역사도 배울 수 있다.



▶황금빛 참굴비의 고장= 사시사철 다양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추자도는 특히 참굴비와 삼치로 유명하다. 참조기는 8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잡히는데, 추자도는 우리나라 참조기 생산량의 최대 30~40%를 점유했던 적도 있다. 이에 지난 2009년 지식경제부로부터 참굴비섬체험 특구로 지정되기도 했다.

올해로 11번째를 맞는 참굴비 축제에서는 추자도의 참굴비와 삼치를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고기잡이 체험도 할 수 있다. 축제가 열리는 3일간 굴비와 삼치 시식회가 마련됐고, 추자도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해산물을 직접 구워먹을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새벽 조용한 시간 마을 사람들이 모여 포구 물가에 반원으로 둘러쳐진 긴 그물을 양끝에서 끌어당기는 후릿그물(저인망) 고기잡이 체험, 낚시 천국 추자도에서 즐기는 가족낚시 경연대회, 방어·부시리 등을 맨손으로 잡고 즉석에서 회를 즐기는 맨손고기잡이 체험, 어민들이 잡아온 참굴비를 직접 따는 작업 체험 등도 마련됐다.

이번 참굴비 축제에는 추자도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들도 진행된다.

 맨손고기잡이 체험을 하는 관광객들. 사진=제주관광공사 제공

옛날 2~3개월 동안 굴비조업을 다녀온 배가 포구에 접안하면 떡과 흰쌀밥을 나누며 무사귀환을 기뻐했던 고삿밥 나눔행사, 어선들의 만선을 기원하고 액운을 막길 바라는 행사장·추자교 깃발전 등이 그것.

이강구 추자도참굴비대축제 축제위원장은 "제11회 추자도 참굴비 대축제에 깊은 애정과 관심, 응원을 보내주셨으면 한다"며 "나를 찾아가는 힐링의 섬 추자에서 참굴비로 건강을, 올레 황금 경관으로 마음을 채우시길 바란다"며 초대의 글을 남겼다.



축제기간 여객선 운항시간

◇퀸스타2호(씨월드고속훼리, 758-4233) 특별운항 ▶14·16일 ▷1회=제주 08:00→추자도 09:00/09:30→제주 10:30 ▷2회=제주 11:00→추자도 12:00/12:30→해남 우수영 2:00/3:00→추자도 16:30/17:00→제주 18:00. ▶15일 ▷1회=제주 07:00→추자도 08:30/09:00→제주 10:00 ▷2회=제주 10:30→추자도 11:30/2:00→제주 3:00 ▷3회=제주 3:30→추자도 4:30/5:00→제주 6:00.

◇한일 레드펄호(한일고속, 751-5050) 정기운항 ▷완도 08:00→추자 10:30→제주 12:00 ▷제주 13:45→추자 15:45→완도 18: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