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추자초 ‘몸짱 프로젝트’ 성공예감
비만아동 3월 16명→7월 9명… 고도비만 2명→0명
추자도=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7. 08.0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몸짱 프로젝트에 따라 운동중인 어린이들. 사진=추자초등학교 제공

전교생이 50명이 조금 넘는 '섬속의 섬' 추자초등학교(교장 조윤하)에서도 아동비만 탈출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지난 3월말 추자초등학교에서 1~6학년 대상으로 신체검사 결과 과체중 이상 비만학생은 총 16명, 비만율은 37.2%였다. 이에 추자초는 과체중 이상 비만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몸짱 프로젝트'와 전교생 대상 걸어서 등교하기 캠페인인 '혼디걸으멍 와바'를 시작했다.

'몸짱 프로젝트'는 중간놀이 시간인 오전 10시 30분부터 11시까지 30분 동안 학교 뒤에 있는 추자면 체육관 건강증진실에서 자전거와 런닝머신을 이용해 유산소 운동, 다리근력 운동을 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담임교사·영양사와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라면 등 인스턴트 식품을 먹지 말자'고 상담을 진행했다.

혼디걸으멍 와바는 관광객이 많은 지역 특성 때문에 등교 후 아침시간, 중간놀이시간과 점심시간 등을 이용해 학교 운동장을 걷도록 해 안전을 확보했다. 지난 3월에 16명이었던 비만아동이 지난 7월 25일 검사 결과 과체중 이상 비만학생이 9명으로 줄었다. 고도비만 학생이 두 명 있었지만 모두 비만도가 내려 중등도 이하가 된 수치가 눈에 띈다.

최남진 체육담당 교사는 "몸짱 프로젝트는 지난해 9월쯤부터 시작했고 이제 효과가 나타나는 것 같다. 작년에는 중간 놀이시간이 20분이었지만 올해 30분으로 늘어나면서 운동 효과가 더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 스스로가 힘들어 하거나 '몸짱 프로젝트에 참가하지 않고 부모님과 운동하겠다'라고 할 때 강제로 시킬 수 없는 점이 아쉽다"고 했다.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 주요기사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추자초 ‘몸짱 프로젝트’ …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도, 위험수위 아동비만 대책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9·끝)비만 해결은 사회적책…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8)보행로 확보 선결돼야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7) 유니세프위원회 동참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6) 학교 현장에선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5)보건소 비만관리사업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4) 신제주초등학교 사례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3) 제주 아이들 비만율 왜 … [아이들이 건강한 제주](2) 부끄러운 자화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