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선박 정보 사전 파악해 오염사고 대응

제주해경 선박 정보 사전 파악해 오염사고 대응
관내 입·출항 화물선 31척 대상 '선박 관리 카드' 작성
선박 도면·유류 이적 방안 등 포함해 사고 시 신속 대응
  • 입력 : 2022. 08.08(월) 14:38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해경이 화물선 '선박 관리 카드'를 활용해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 대응에 나선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한라일보] 제주해양경찰서는 관내 입·출항 화물선을 대상으로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선박 관리 카드를 활용한다고 8일 밝혔다.

선박 관리 카드는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 대응을 위한 비상 연락망 및 선박 도면을 포함하며 좌초·침몰 등 해난사고 시 선내에 남아있는 유류 이적 방안 등을 담고 있다.

또 기관 연료유 탱크 개수 및 용량, 화물선의 보험 가입 여부 등도 기록된다.

제주해경은 오는 26일까지 3주간 정기적으로 제주 관내를 입·출항하는 화물선 31척을 대상으로 선박 관리 카드를 작성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화물선에 대한 정보 및 선체 구조를 사전에 파악해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해양오염사고 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류 이적, 에어벤트 및 파공 봉쇄 등 빠른 대응이 중요하다"며 "선박의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선박 관리 카드를 적극 활용해 깨끗한 제주 바다를 보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