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서민들 다 죽는데 손 놓은 제주도정"

제주도의회 '서민들 다 죽는데 손 놓은 제주도정"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위 18일 기자회견
"제주도 소상공인 대상 '민생재건 특단 대책' 마련해야"
  • 입력 : 2022. 01.18(화) 13:31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이하 포스트코로나특위·위원장 강성민)는 18일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민생재건 특단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긴급 특별성명을 발표했다. 강다혜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도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할 것을 제주도에 촉구했다.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이하 포스트코로나특위·위원장 강성민)는 18일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설 명절을 앞둔 상황인 만큼 생존의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필요한 실질적 지원을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민생재건 종합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포스트코로나특위는 "단계적 일상 회복을 통한 민생경제 회복이 요원함에도 불구하고 제주도정의 민생경제 회생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며 "방역패스 등 고강도 시간·인원 제한에 따른 손실을 감내하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제주도가)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 놓은 제주도정과는 달리 서울시는 1조8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민생지킴 종합대책'을 발표했다"며 "제주도정이 도민의 어려움을 외면한 채 기존의 정책을 답습하는 데 급급한 것은 무사안일의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포스트코로나특위는 우선 소상공인·자영업자와 정부의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도민 대상 실질적 지원 계획을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민생재건 종합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 제주 특수성이 반영된 지역 차원의 정책과 국가 차원의 정책이 동시에 마련될 수 있도록 도·도의회·도교육청·국회의원·소상공인이 참여하는 '긴급 민생재건 연석 회의' 개최를 촉구했다.

이어 상하수도 요금 감면, 카드수수수료 지원, 주차단속 유예 등 생활 속 지원 방안을 감면할 것과 탐나는전 지역화폐 발생 확대, 공공배달앱 도입 등을 추진할 것을 요청했다.

강성민 위원장은 "제주도 차원의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실질적인 지원 대책이 있는 지 궁금할 따름"이라며 "일상회복지원위원회의 성과도 전혀 없는 수준이다. 설 명절을 앞두고 절박한 상황인 만큼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34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