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강정주민 사면 없이 공동체 회복 안된다
입력 : 2021. 12.0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부가 연말 연시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특별사면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처벌을 받은 강정마을 주민들이 특별사면 대상에 포함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동안 해군기지 갈등으로 사법처리된 강정주민 가운데 특별사면된 사람은 극히 일부에 그쳐 아쉬움이 적지 않았다.

제주도는 최근 구만섭 지사 권한대행 명의로 강정주민에 대한 특별사면 건의문을 청와대와 법무부에 전달했다. 현재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기소돼 사법처리된 주민과 활동가는 모두 253명이다. 이중 재판이 끝나 형이 확정된 사법 처리자는 248명이며, 나머지 5명은 재판을 받고 있다. 제주도는 2014년부터 지금까지 수차례 강정주민에 대한 특별사면을 요청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특별사면된 인원은 2019년 2월 19명, 2019년 12월 2명, 2020년 12월 18명 등 총 39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강정주민들은 해군기지 때문에 이루 말할 수 없는 아픔과 고통을 겪었다. 단순히 사법적 제재만을 받은 것이 아니다. 뒤이어 구상금 청구소송에도 시달렸다. 특히 이보다 마을 주민들이 찬성과 반대로 나뉘면서 극심한 갈등으로 치달았다. 정겹게 오손도손 살던 농어촌마을이 말 그대로 쑥대밭이 된 것이다. 해군기지를 찬성했다는 이유로, 반대했다는 이유로 주민끼리 척지며 혹독한 대가를 치렀다. 그런만큼 강정주민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서로 맺혔던 응어리를 풀려면 무엇보다 이들의 특별사면이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갈갈이 찢겼던 마을공동체를 회복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교육의원 존폐 문제로 언제까지 다툴건… [사설] 행정소송 급증, 행정력·혈세 낭비 막아…
[사설] 녹지병원 판결, ‘의료 민영화’ 재점화… [사설] 판사가 위법 서슴지 않아 개탄스럽다
[사설] 심상찮은 오미크론, 긴장 늦춰선 안된다 [사설] 설 물가 ‘비상’… 도정 서민 고통 외…
[사설] 공사장 안전사고,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 [사설] 전국 꼴찌수준 도·도교육청 민원서비스…
[사설] ‘방만경영’ 지방공기관 평가, 제대로 … [사설] 단순 사건으로 ‘여성폭력’ 다뤄선 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설경 보러 온 인파에 한라산 1100고지 '…
  • 폭설 맞은 제주 동백꽃
  • 붉은 열매 눈길 끄는 제주 선인장 군…
  • 경매 올라온 15만 마리 삼치
  • 비욘드 트러스트호 제주항 첫 입항
  • 첫 출항 준비하는 비욘드 트러스트호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