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오등봉 특례개발… 제주시·사업자 '깐부?'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 19일 성명
특례사업 인한 문제 해답 미비 지적
"이젠 검찰·경찰이 수사에 나서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19. 17:16: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오등봉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시민사회단체가 오등봉공원 민간특레사업에 대해 제주시와 사업자 간 갑을관계가 바뀌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는 19일 성명을 내고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으로 주민의 재산권, 시민 환경권 침해, 수천 그루 곰솔이 잘려나가는 등 환경영향평가상 많은 문제가 있어도 지난 6월 9일 제주시는 면밀한 검토 없이 동의안을 통과시켰다"며 "도정은 줄곧 부인해왔지만 분양가를 상승시켜 주택을 구입하는 시민들의 부담도 과중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사업자 세후 수익률 8.9%를 확약했다는 점이 사실이라면 인상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교통체증, 초등학교 신설 등 제기되는 많은 문제에 대해 해답은 못내놓으면서 행정이 사업자에게 끌려다니는 사업을 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며 "갑을 관계가 바뀐 듯한 협약이 가능한지. 제주시와 사업자가 '깐부'는 아닌지 물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등봉공원은 수천억원 개발이익이 사업자에게 돌아가고 또다시 관계자들이 나눠먹는 제2의 대장동사업인지에 대한 의혹에 누군가는 답을 해야 한다"며 "이제 검찰과 경찰이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화요일 출근길 우산, 따뜻한 외투 챙기세요" 제주4·3 일반재판 수형인 13명 재심 청구
내년부터 제주대학교 내 일회용 플라스틱 '퇴… 주행 중 전동보드 화재… '배터리 충격' 주의
달리던 차량서 연기와 화염… 엔진룸 소실 제주시 축산농가 절반은 악취방지시설 '비정상
"감히 껴들어?"… 시비 끝 보복운전 40대 집행유… 제주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 '눈덩이'
[초점] 췌장 파열·살인 미수… 제주지역 아동… 제주 30일 돌풍·번개 동반 요란한 비… 반짝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