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분만하지 않는 제주 산부인과 증가… 대책 시급
분만수가 신고 안한 산부인과 증감률 23.1%로 전국 1위
"열악한 산부인과 조건 개선하고 출산 친화 정책 내놔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9.28. 16:35: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저출산 시대를 맞이해 제주지역 산부인과 인프라 붕괴가 심화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주지역에서 분만을 전혀 하지 않는 산부인과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표시과목이 산부인과인 의원 중 분만수가(분만 시 청구되는 비용)가 청구되지 않은 기관은 ▷2016년 13개소 ▷2017년 13개소 ▷2018년 15개소 ▷2019년 16개소 ▷2020년 16개소로 23.1%의 증감율을 보이고 있다. 증감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1년 동안 한 차례의 분만을 하지 않은 산부인과가 증가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는 전국적으로도 강원(23.1%)과 똑같은 수치를 나타내 공동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울산(10.0%), 3위 대전(9.7%), 4위 전북(9.4%)이다.

 올해의 경우 6월까지 분만수가가 청구되지 않은 산부인과는 17곳인 것으로 파악됐다.

 마찬가지로 요양기관 종별 분만 기관도 줄어들고 있다. 제주지역 요양기관 분만기관은 ▷2016년 14개소 ▷2017년~2019년 13개소 ▷2020년 12개소로 증감율 -14.3%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6월까지 신고된 기관은 10곳으로 집계됐다.

 신현영 의원은 "저출산 현상과 함께 여전히 열악한 산부인과 근무 조건으로 인해 산부인과 의료인과 분만 의료기관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산부인과 인프라 붕괴는 응급상황 대처를 어렵게 하고 분만취약지 증가 등 분만환경 악순환으로 이어진다"며 "임신·출산에 대한 국가 책임을 강화하고 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정책적 대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사회 주요기사
성산읍지역 편의점에 렌터카 돌진… 1명 경상 "개발 멈추고 제주다운 미래 비전 세워야"
[현장] "결제가 안돼요"… 'KT망 먹통' 제주도내 … 제주 아동학대 사범, 다시 '부모'가 된다
제주서 100억대 'BTS 화보' 사기단 "혐의 인정" 서귀포 A순경 음주운전에 동료 집 찾아 행패
"장애인 지원주택 입주자 모집합니다" "성매매 몰랐다"… 문맹 주장 70대 건물주 유죄
노형동 한 빌라서 화재… 60대 여성 다쳐 서귀포항서 기름 유출… 저인망어선 입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