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지역 스쿨존 속도위반 올 상반기 5만2000여건
지난해 대비 1.9배, 2017년 대비 6.6배 많아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9.26. 16:32: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어린이보호구역. 한라일보DB

올해 상반기에만 제주도내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 속도 위반으로 과태료가 부과된 사례가 5만2000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병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전북 익산시을)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지난 6월까지 제주지역 스쿨존 속도위반 과태료 부과 건수는 5만1774건이다.

 이는 지난해 전체 과태료 부과 건수 2만7748건보다 1.9배 높고, 지난 2017년 7824건 대비 6.6배 높은 수치다.

 이에 따라 과태료 금액도 폭증하고 있다. ▷2017년 5억5800만원 ▷2018년 10억6900만원 ▷2019년 12억5800만원 ▷지난해 19억8300만원 ▷올해 지난 6월까지 37억2000만원으로 가파르게 치솟았다.

 이는 단속카메라설치 의무화, 스쿨존 내 교통사고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한 '민식이법'이 시행된 지난해 3월 이후 학교 주변 무인단속장비가 늘어난 점이 원인으로 꼽힌다.

 한병도 의원은 "스쿨존 내 안전속도는 어린이 안전과 직결된 문제여서 반드시 지켜져야만 한다"며 "운전자 안전속도 준수를 위한 강력한 인식 개선책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지역 아침 추위 한동안 지속될 듯 덥다가 갑자기 추워진 이유는 18호 태풍 곤파스…
보기 좋은 핑크뮬리 사유지 관리는 '부재' 국회의원 김재윤, 시인으로 다시 태어나다
제주서 고등학생 추락사… 경찰 수사 착수 김문두 제주대병원 교수 '오츠카 학술상'
"민주노조 탄압하는 SPC자본 규탄" 이틀 만에 5000만원… 20대女 현금수거책 검거
제주서 교통사고 후 미조치 50대 벌금형 제주서 '바람의 나라' 20대 사기꾼 구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윤석열 전 …
  • 제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실 둘러보…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원희룡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