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신규 확진 최다 기록, 제주 최대 고비다
입력 : 2021. 07.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코로나19 상황이 도무지 종잡을 수 없다. 마치 살얼음판을 걷는 형국이다. 좀 나아지는가 싶으면 다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어서다. 엊그제 제주에서 하루에 신규 확진자가 34명 발생하면서 그동안의 최다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동량이 많은 휴가철과 방학을 맞으면서 제주지역의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아 큰일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2648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이중 3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2월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그 이전까지 1일 최다 확진자 수는 3차 대유행이던 지난해 12월 22일 발생한 32명이었다. 지난 8일 하루 31명이 감염되면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나온지 불과 12일만에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현재 지역감염이 폭넓게 퍼지고 있다. 우선 유흥주점을 매개로 한 확진이 여전하다. 워터파크·괌 유흥주점 관련 2명과 파티24 유흥주점 관련 1명이 추가됐다. 학교발 집단감염도 마찬가지다. 한림공고와 대정고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하면서 모두 9명(한림공고 6명, 대정고 3명)으로 늘었다. 이와함께 가족 또는 지인 접촉으로 인한 추가 확진자도 10명에 이르고 있다.

가뜩이나 전국적인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방역수칙을 어기는 도민들이 잇따르고 있어 우려된다. 지인 모임 확진자 8명은 거리두기 격상 직전인 지난 17일 총 13명이 집에서 모인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한림공고 학생은 지난 17~18일 다른 고교생 16명과 펜션에 집단투숙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방역수칙 위반으로 감염자가 계속 이어지면서 제주지역이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일상에서 기본 방역수칙을 지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워준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제주도·서귀포시는 도대체 뭘 검토했나 [사설] 18년 결실 문학관··· 문학융성 새 전기…
[사설] 제주 환경보전기여금, 선택 아닌 필수다 [사설] 지역상권 피해 호소에도 뒷짐진 제주시
[사설] 인재 양성에 한계 드러낸 더큰내일센터 [사설] 쓰레기 걱정없는 섬, ‘먼 얘기’ 아닌…
[사설] 잘못 허가해 놓고 궁색한 변명만 할건가 [사설] 일상회복 전 ‘마지막 거리두기’ 방심 …
[사설] 탐나는전 ‘구설수’… 부실대응 언제… [사설] 지역과 상생 없이 탐욕만 취하면 안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