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디섐보 통산 8승 달성.. 임성재 공동 21위
PGA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최종 라운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3.08. 09:33: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8승에 성공한 브라이슨 디섐보. 연합뉴스

브라이슨 디섐보(28·미국)가 호수를 가로지르는 화끈한 장타쇼를 펼치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8승을 달성했다.

 디섐보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C&L(파72·7천45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디섐보는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10언더파278타)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67만4천달러.

 이날 상·하의와 모자, 신발까지 '올백' 패션을 선보인 디섐보는 지난해 9월 메이저 US오픈을 제패한 지 6개월 만에 또 하나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해 근육량을 대폭 늘려 거구로 변신한 디섐보는 US오픈에서 우승했을 때 장타에 승부를 걸어 재미를 봤다.

 지난달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컷 탈락하는 등 주춤했던 디섐보는 이번 대회에서 또 한 번 시원한 장타로 필드를 들썩이게 했다.

 이번 대회 6번홀(파5)에서 디섐보는 장타력을 무기로 모험적인 플레이를 했다.

6번홀은 거대한 호수를 끼고 왼쪽으로 휘어져 있는 홀이다. 보통은 호수를 피해 페어웨이를 거쳐 그린에 도달한다.

 디섐보는 3·4라운드 연속으로 호수를 가로지르는 지름길을 택했다. 티샷으로 곧바로 호수 건너편 그린 쪽을 공략했다.

 6번홀의 공식 거리는 555야드지만, 3라운드에서는 531야드, 4라운드에서는 565야드로 세팅됐다.

 디섐보는 3라운드 6번홀에서 드라이버로 370야드를 날려 거의 원 온(One on)에 성공해 버디를 잡았다.

 이날 4라운드 6번홀에서 디섐보는 무려 377야드 거리 티 샷을 날렸다. 날아간 거리만 320야드로 측정됐다. 공은 핀에서 88야드 거리의 페어웨이 벙커에 떨어졌다.

 두 번째 샷은 그린에 도달하는가 싶더니 반대 방향으로 튕겨 내려왔다. 디섐보는 세 번째 샷으로 핀 약 1m에 붙인 뒤,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선두와 1타 차 공동 2위로 4라운드를 출발한 디섐보는 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다.

 그러나 4번홀(파5)에서 11m 버디 퍼트를 넣고 6번홀 '호수 샷'으로 추가 버디를 잡으면서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디섐보는 위기를 잘 넘겼다. 11번홀(파4)에서 15m 파 퍼트를 집어넣었고,16번홀(파5)에서는 티샷을 벙커에 빠트렸지만 파로 잘 막아냈다.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쳤다면 연장전으로 끌려가는 상황이었지만, 디섐보는 파 세이브에 성공해 우승을 지켜냈다.

 48세 노장인 웨스트우드는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했지만, 버디 2개와 보기3개로 1타를 잃어 디섐보에게 역전당했다.

 조던 스피스(미국)는 이날 3오버파 75타를 치고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공동4위를 차지했다.

 스피스는 비록 2017년 디 오픈 이후 3년 8개월 만의 우승을 이루지는 못했지만,피닉스 오픈(공동 4위), AT&T 페블비치 프로암(공동 3위)을 이어 올해 세 번째 톱5에 성공했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날 4타를 잃고 공동 10위(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를 기록했다. 6번홀에서 티샷을 호수에 두 번이나 빠트리는 바람에 더블보기를 기록한 게 뼈 아팠다.

 임성재(23)는 이글 1개, 버디 1개, 보기 5개, 더블보기 1개로 흔들려 4오버파 76타를 치고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 21위에 올랐다. 6번홀에서 임성재는 호수를 끼고 돌아가는 길로 이글을 잡아냈다.

 안병훈(30)은 최종합계 3오버파 291타로 공동 43위를 기록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토트넘 '성적 부진'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코리안 특급' 박찬호 KPGA 군산CC오픈 출전
'유럽 슈퍼리그 창설' 손흥민은 어떻게 되나 제주자치도체육회 특수법인 설립 발기인 총회
유럽 슈퍼리그 출범 선언 축구계 발칵 '명가' 삼성 시즌 초반 '태풍의 눈' 이어갈까
레스터시티 '첼시 나와라" FA 컵 한판 승부 임성재 RBC헤리티지 최종 13위.. 강성훈 65위
김강민·로맥 홈런포 SSG 대포군단 부활하나 '몰아치기' 리디아 고 롯데챔피언십 우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