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텍사스맨' 양현종 8일 다저스 상대 시범경기 데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3.07. 09:03: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불펜투구하는 텍사스 양현종. 연합뉴스

양현종(33)이 그토록 꿈꾸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운드에 오른다.

양현종은 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미국프로야구 MLB 시범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을 소화할 전망이다.

텍사스 구단은 7일, 하루 뒤 열리는 다저스전 투수진 운영 계약을 공개했다.

마이크 폴티네비치가 선발 등판해 2이닝을 던지고, 한국계 투수 데닝 더닝과 카일 코디도 2이닝씩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어 양현종이 등판해 1이닝을 던진다. 조던 라일스도 1이닝 소화가 예정돼 있다.

양현종은 MLB 마운드에 서겠다는 목표 하나만을 바라보고, 한국에서 누릴 수 있는 모든 혜택을 포기했다.

한국프로야구에 남으면 더 많은 연봉을 손에 넣고, 에이스 예우를 받을 수 있지만, 양현종은 신분이 보장되지 않은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을 했다.

양현종은 MLB에 입성하면 보장 연봉 130만달러를 받고, 성적에 따라 보너스 55만달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는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양현종은 계약과 비자 문제로 다른 투수들보다 열흘 정도 늦은 지난 달 24일에야 텍사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그러나 MLB를 열망하는 그는 빠르게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지난 달 26일과 이달 1일 등 두 차례 불펜에서 공을 던진 양현종은 4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 보조구장에서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처음으로 타자를 세워 놓고 던지는 라이브 피칭을 했다.

이제는 디펜딩챔피언이자 올 시즌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히는 다저스의 타선과 맞선다.

현지 언론은 양현종을 '선발 경쟁을 하면서, 불펜 투수로도 빅리그 로스터에 진입할 수 있는 선수'로 분류했다.

시범경기 결과에 따라 양현종의 미래는 크게 달라질 수 있다.

3주 정도 남은 시범경기 기간에 자신의 가치를 입증해야 하는 양현종에게는 8일 빅리그 시범경기 데뷔전 결과가 매우 중요하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토트넘 '성적 부진'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코리안 특급' 박찬호 KPGA 군산CC오픈 출전
'유럽 슈퍼리그 창설' 손흥민은 어떻게 되나 제주자치도체육회 특수법인 설립 발기인 총회
유럽 슈퍼리그 출범 선언 축구계 발칵 '명가' 삼성 시즌 초반 '태풍의 눈' 이어갈까
레스터시티 '첼시 나와라" FA 컵 한판 승부 임성재 RBC헤리티지 최종 13위.. 강성훈 65위
김강민·로맥 홈런포 SSG 대포군단 부활하나 '몰아치기' 리디아 고 롯데챔피언십 우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