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코로나가 던진 질문… 제주 새탕라움 양화선 개인전
거대 담론 아닌 일상 속 환경 이슈 평면·영상에 담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2.23. 09:16: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양화선의 '나무 2'(2021).

이따금 대기를 채우는 미세먼지를 일상의 공기처럼 접해오던 상황에서 1년 이상 이어지고 있는 팬데믹 상황은 그에게 지금 우리가 과연 올바르게 살고 있는가를 되묻게 했다. 그는 거대 담론 이전에 생활 속에서 무지와 무관심으로 벌어지는 '실수'를 경험하면서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떠올렸다. 한국과 영국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는 양화선 작가가 이달 23일부터 제주시 아트스페이스 새탕라움(서사로 5길 15-1)에서 열리는 개인전을 통해 지난 1년 일상의 변화가 반영된 작업을 선보인다.

'어 모멘터리 랩스 오브 리즌(A Momentary Lapse of Reason)'이란 제목을 단 이번 개인전에서 양 작가는 드로잉, 회화, 영상으로 생활 속에서 환경 이슈를 끄집어 냈다. 흡사 마스크를 쓰고 있는 듯한 나무의 안위가 궁금해지고, 이즈음 인기 식품으로 소비되는 아보카도의 불편한 생산 과정을 떠올릴 수 있다. 제주시 원도심의 오래된 건물 철거 현장을 에워싼 가림막은 새삼 지속가능한 도시의 삶을 묻게 만든다.

작가는 말했다. "선택할 수 있다면 조금 더 윤리적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와 타협을 하지 말고 자연과 타협해서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찾아야 하며 생활 곳곳에 습관화 되어버린 무책임한 행동에 대해 재고해 봐야 한다."

전시는 3월 12일까지 계속된다. 사전 방문 신청을 통해 관람 가능한 전시다. 자세한 내용은 새탕라움 웹사이트(www.instagram.com/seetangrau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심헌갤러리 허민자 도예전 '영원을 담다' 제주도립 제주합창단 3년 만에 100회 정기연주…
한국환경사진협회 제주본부 13회 회원전 제주비엔날레 재추진 여부 설문 조사
제주시 우당도서관 제53회 한국도서관상 선정 제주 김창열미술관 창작스튜디오 본격 가동
제주도 공공문화예술공간 전문인력 양성 제주 생활문화예술 지원사업 5개 유형 공모
보도사진에 비친 제주… 멈춰진 일상 딛고 희… "제주 성이시돌 목장 테쉬폰 구법 특허 관리 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